gilhwanyeong

심지어 현재 재판까지 받고 있는 인물
‘대통령 관련 뉴스는 20분 이내로 전진배치.’ 녹취자료 공개로 세월호 참사 당시 이정현 청와대 홍보수석이 <한국방송>의 보도에 개입해온 실태를 폭로했던 김시곤 전 <한국방송>(KBS) 보도국장이 길환영 당시 <한국방송
2014년 세월호 참사 때 이정현 당시 청와대 홍보수석으로부터 <한국방송>(KBS) 보도에 개입하는 전화를 받은 내용을 공개했던 김시곤 전 한국방송 보도국장이 길환영 당시 한국방송 사장이 자신의 사표 제출을 요구하며
먼저, 이번 사장 선임에 청와대가 개입됐다는 폭로가 나왔다. 또 다른 후보자였던 강동순 전 KBS 감사는 탐사보도매체 '뉴스타파'에 다음과 같이 밝혔다. "청와대 김 수석이 이인호 이사장에게 전화를 걸어 고대영씨가 (청와대
조대현 KBS 신임사장은 28일 취임식에서 "KBS에 대한 공정성 시비를 확실히 끝내겠다"고 밝혔다. 조 사장은 여의도 KBS공개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이같이 밝히며, KBS가 직면한 정체성과 정당성에 대한 위기를 극복하기
조대현(61) 전 KBS미디어 사장이 신임 KBS 사장 후보로 선정됐다. KBS이사회(이사장 이길영)는 9일 여의도 KBS에서 사장 공모 지원자 6명을 대상으로 면접심사를 벌여 조대현 씨를 신임 사장 후보자로 선정했다고
KBS이사회(이사장 이길영)는 2일 홍성규(66) 전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 조대현(61) 전 KBS미디어 사장 등 6명을 KBS사장후보자 면접 대상자로 선정했다. KBS이사회 관계자 등에 따르면 이사회는 이날 오후
"정권에 부담없을 이슈 선정하며 부끄러워" "여론조작이 아닌가라는 생각마저 들어" "더 이상 죄를 짓지 않도록 심야토론 없어져야" KBS 길환영 사장이 현 정권에 부담이 되지 않도록 심야토론 프로그램의 주제와 출연자
<한국방송>(KBS)의 양대 노조가 29일 길환영 사장의 퇴진 등을 요구하며 파업에 돌입했다. 임직원의 80%에 이르는 두 노조 구성원과 부장·팀장급 간부들까지 제작 거부에 동참하는 대규모 파업이라 첫날부터 방송 파행이
길환영 KBS 사장이 해임되지 않았다. KBS이사회(이사장 이길영)가 29일 길환영 사장 해임제청안을 지방선거가 지난 이후인 6월 5일로 연기해 처리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이사회는 전날 오후 4시부터 여의도 KBS본관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