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jeok

"내가 쓴 휴대폰 중에 가장 오래 날 버텨줬어"
코알라를 돕고 싶다면 소액이나마 후원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
세상에 기적이 있다면 이런 걸 두고 기적이라고 할 것이다.
남편 강남은 ”걷고 있을 때 너무 심하게 넘어진다"며 우려를 드러냈다.
심장발작으로 쓰러진 남성이 8000회에 가까운 심폐소생술 끝에 살아나는 기적이 일어났다. 의료진의 77분에 걸친 심폐소생술 끝에 벌어진 일이다. 9일 조선일보는 지난달 23일, 심근경색 환자였던 임중수(36)씨가 신촌
한 소방관의 재빠른 생각이 아이의 목숨을 살렸다. 지난 18일(현지시각) 조지아 주의 드카브 카운티에서 발생한 화재 현장에 가장 먼저 달려간 건, 소방관 로버트 서튼이였다. 서튼은 NBC11에 "현장에 도착하자마자 엄청난
머리가 붙은 채 태어난 샴쌍둥이가 27시간의 수술과 한 달간의 재활 기간 끝에 서로를 마주 봤다. 메트로에 의하면 제이든과 아니아스 맥도널드는 '250만 분의 1의 확률'로 머리가 붙은 채 태어났다. 맥도널드 형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