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hu

“기후위기 대응은 지도자가 우리 사회를 이끌어갈 역량이 있는지 판단하는 시금석"
지난해는 역대급으로 따뜻한 겨울이었다.
유엔환경계획은 첫 번째 주제를 ‘모두를 위한 맑은 공기’로 정했다.
그린란드의 빙상 유실은 지구 전체의 문제이다.
기후위기는 일단 우리 눈앞에 드러나면 다시는 회복되지 않는다.
스발바르는 노르웨이어로 ‘차가운 해변의 땅’이라는 뜻이다.
수돗물 유충 사태는 국내에선 처음이다.
1970년대 이후 신종 감염병은 30개가 넘는다
탄소 배출량의 감소를 해결책으로 본 연구팀
2020년엔 달라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