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프포스트 스포츠 다큐 시리즈 '마이너리그' 두 번째 에피소드 : 기계체조
앞으로 이 두 기술은 각각 '바일스'와 '바일스1'으로 불리게 된다.
올림픽 4관왕에 등극한 기계체조 선수 시몬 바일스는 사실 우리와 다를 바 없이 평범한 사람이었다. 시몬 바일스는 지난 2014년 난닝에서 열린 세계 체조 선수권서 (*역시나, 놀랍지도 않게) 금메달을 획득한 뒤 시상대에
중국 남자 기계체조 단체팀이 18일 열린 갈라쇼에서 충격적인 기술을 선보였다. 바로 '인간 줄넘기'였다. 이들은 너무도 편한 표정으로 '인간 줄넘기' 동작을 해냈고, 이어지는 착지 장면까지 정말 대단한 광경을 연출했다
E! 온라인에 의하면 바일스와 에프론은 인증샷을 찍고, 볼 뽀뽀를 하기도 했다. 날 미세스 에프론이라고 불러줘 미국의 기계체조 선수 시몬 바일스는 17일 마루 경기서 금메달을 획득하며 올림픽 4관왕에 등극함과 더불어
바일스의 대단한 기록에 트위터 유저들도 환호했다. 시몬 바일스의 메달보다 더 빛나는 건 그녀가 기계체조라는 종목에 불러온 기쁨과 즐거움이다. 바일스는 16일 평균대에서 손으로 평균대를 짚지 않고 앞으로 한 바퀴를 도는
북한이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두 번째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기계체조의 리세광(31)이 그 주인공이다. 리세광은 16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리우 올림픽 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남자 기계체조 도마
시몬 바일스가 또 한 번 해냈다. 바일스는 15일 열린 여자 도마 결승전서 평균 15.966점을 받으며 금메달을 획득했다. 포츈에 따르면 그녀는 미국 여성 최초로 도마에서 금메달을 따낸 선수가 됐다. 더욱 놀라운 것은
미국의 기계체조 선수 알리 라이즈맨은 이번 리우 올림픽 기계체조 여자 개인 종합 경기와 단체전서 각각 은메달과 금메달을 획득하며 시몬 바일스와 더불어 대단한 기록 행진을 이어나가고 있다. 하지만 경기 중 라이즈맨의 실력보다도
브라질의 한 체조선수가 비욘세를 향한 역대급 팬심을 선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17세 체조선수인 레베카 안드레이드는 지난 7일 리우 올림픽서 열린 기계체조 여자 개인 종합 예선에서 비욘세의 '크레이지 인 러브'와 '싱글
먼저 쉬운 것부터: 크고 작은 흔들림. 옆으로 살짝 흔들리는 것부터 선수의 바디 라인이 크게 무너지고 평균대에서 떨어지지 않으려 하느라 연기를 중단하는 것까지 들어간다. 작은 흔들림은 0.10점, 중간 정도의 흔들림은
이번 출전으로 추소비티나는 여자 기계체조 사상 최고령과 최다 출전 신기록을 세웠다. 하지만 그녀가 단지 올림픽 출전에 의의를 두는 건 아니다. 지난 8월 7일, 여자 기계체조 개인종합 예선 뜀틀 종목에서 그녀는 자신이
이 트윗을 소개한 CNN은 이들이 “스포츠가 인류의 조화로운 발전에 기여한다는 것을 매우 현대적인 방식으로 보여주었다”고 강조했으며 ‘인디펜던트’는 “평화와 화합이 바로 올림픽의 상징”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란 브레머
8월 4일, 로이터 통신은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연습현장에서 만난 두 남북한 선수들의 모습을 공개했다. 왼쪽은 북한의 기계체조 선수인 홍은정, 오른쪽은 한국 선수인 이은주다. 이은주는 1999년생으로 대표 선발전에서
미국의 기계체조 선수 시몬 바일스는 흥 넘치는 체조로 유명하다. 얼마나 유명한지, 무려 천이백만 번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할 정도다. 코스모폴리탄에 따르면 시몬 바일스는 지난 24일 세인트루이스에서 열린 P&G 여자 기계체조
'도마의 신'으로 불리는 기계체조의 간판스타 양학선(24·수원시청)이 아킬레스건 부상으로 리우올림픽 출전이 좌절됐다. 수원시청팀 관계자는 23일 "양학선이 전날 태릉선수촌에서 마루종목 훈련 중 아킬레스건을 다쳐 오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