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일당과 함께 불법 댓글조작에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검은 김경수 지사가 드루킹 공범이라고 판단했다.
서울중앙지법 이언학 영장전담 부장판사 결정이다.
법원이 구속영장을 기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