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촬영 중에도 늘 언제 어디서나 '복학왕' 마감을 향해 달렸던 기안84
후배 김충재와 함께 도자기를 빚으러 가다 나눈 대화다.
이말년은 과도한 관심에 '기안84 인터뷰 1부' 영상 댓글창을 닫았다.
“뭘 해도 욕을 먹을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됐다”
기안84가 원더걸스 출신 안소희를 향해 팬심을 전했다.
의도했든 아니든 현재 ‘복학왕’ 댓글란은 현 정권 비판으로 도배되다시피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