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uriseu-wigi

그리스 집권당 급진좌파연합(시리자)이 16일(현지시간) 3차 구제금융 협상 개시 조건인 개혁법안 처리 과정에서 심각한 내분이 벌어졌지만 알렉시스 치프라스 총리는 일단 부분 개각으로 봉합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표결에서
그리스 3차 구제금융 협상이 막판 대혼란을 겪으면서 유로존의 분열로 파문이 커지고 있다. 결국 12일(현지시간) 예정된 유럽연합(EU) 정상회의는 취소되고 유로존 정상들만 모여 '끝장 협상'을 벌이기로 했다. 도날드
그리스 개혁안 수용 여부와 구제금융 협상 재개 문제를 논의하는 유로그룹(유로존 재무장관 협의체) 회의가 진통을 거듭한 끝에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다시 회의를 열어 논의하기로 했다. 11일 오후 3시(현지시간)에 열린
그리스 정부가 '3차 구제금융'을 받기 위한 개혁안을 채권단이 요구한 시한인 9일(현지시간) 밤에 제출했다고 그리스 언론들이 보도했다. 그리스는 이날 내각회의에서 개혁안을 승인해 채권단에 제출하고, 10일에는 의회에
최대 채권국인 독일의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7일(현지시간) 브뤼셀에서 열린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정상회담을 마친 후 회견에서 독일 의회에 그리스에 대한 장기지원 프로그램 협상에 대한 승인을 요청할수 있도록 이번
그리스 위기 해결의 키를 쥔 두 주역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알렉시스 치프라스 총리가 또 한번 정면 충돌했다. 한 발짝도 물러서지 않겠다는 두 정상의 초강경 태도는 파국을 초래할 위험이 있는 그리스 국민투표를 피하기
그리스의 국채 금리가 급등하고 부도 위험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구제금융 분할금 지원과 관련한 유로존과의 협상일이 임박해오면서 채무불이행(디폴트) 우려가 확대됐기 때문이다. 그리스가 디폴트 선언하게 되면 국제금융시장
대규모 부채 상환을 앞둔 그리스 정부가 유럽 주요 채권국을 돌며 구제금융 채무 재협상에 대한 지지 호소에 나섰다. 야니스 바루파키스 그리스 재무장관은 영국, 프랑스에 이어 3일(현지시간) 이탈리아를 방문했으며 곧 유럽중앙은행
지금 그리스는 엄청난 변화의 한 가운데, 즉 역사적으로 중요한 시점에 와 있다. 시리자(SYRIZA: 급진좌파연합, 그리스 제1야당)는 그리스 국민의 희망만이 아니라 이제는 유럽 전역이 기대하는 변화의 중심이다. 유럽은 정책의 변화 없이 위기에서 탈출할 수 없다. 시리자의 1월 25일 조기 총선 승리로 변화는 가속될 것이다. 왜냐하면 그리스가 망하면 유럽도 망하기 때문이다.
그리스 대통령 카롤로스 파풀리아스가 허핑턴포스트 CEO 아리아나 허핑턴과의 인터뷰에서 그리스 금융위기 때 국가 재정에 영향을 주었던 트로이카(국제통화기금(IMF), 유럽연합(EU), 유럽중앙은행(ECB))를 맹비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