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uriseu-gujegeumyung-jaehyeopsang

장-클로드 융커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은 7일 그리스의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탈퇴는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융커 위원장은 이날 유럽의회 연설에서 그리스 국민투표에서 채권단 제안이 거부됐다고 해도 '그렉시트
그리스인들이 유럽의 가혹한 구제금융안에 압도적인 반대표를 던진 다음 날, 백악관 기자실에는 긴축 정책의 세계 정치가 흘러들었다. 기자들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대변인인 조시 어니스트에게 선거와 구제금융에 대한 오바마의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중대한 선택의 기로에 놓이게 됐다. 독일은 채권단 안에서 가장 강경한 입장을 보여왔고, 이번 그리스 구제금융 재협상을 주도해왔다. 그리스 국민투표 결과는 쉽지 않은 선택지를 메르켈 총리에게
업데이트 : 2015년 7월6일 10:45 (최종 개표 결과 등 반영) 그리스가 5일(현지시간) 실시한 국민투표 결과에 따라 채권단과 협상을 재개한다면 채무탕감이나 만기연장이 이뤄질지가 최대 쟁점이 될 전망이다. 국민투표에서
업데이트 : 2015년 7월6일 10:40 (최종 개표결과, 유럽 각국 반응 등 반영) 그리스 국민이 채권단의 긴축을 거부하는 선택을 했다. 그리스가 5일(현지시간) 실시한 채권단의 제안에 찬반을 묻는 국민투표에서 박빙을
그리스에서 5일(현지시간) 운명의 국민투표가 시작됐다. 1천100만 명의 그리스 국민은 물론 각 유럽국가들도 국제 채권단의 채무 협상안 수용 여부를 묻는 국민투표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그리스에서는 이날 오전 7시
Greece debt crisis: '100% chance of success' says Varoufakis - BBC News Greece referendum: a nation divided - Channel 4 News
그리스의 부채 경감과 추가 지원 필요성을 국제채권단의 일원인 국제통화기금(IMF)이 인정했다. 이는 그리스가 주장해 왔던 것이나, 채권단이 수용하지 않아 협상이 결렬된 주요 원인이 됐다. 국제통화기금은 2일 공개한 보고서에서
부채가 지속 불가능하면 새 출발을 해야 한다. 이것은 기본적이고 널리 알려진 원칙이다. 지금까지는 트로이카는 그리스에게 이런 가능성을 배제해왔다. 그리고 긴축정책을 펼치며 새 출발을 할 수는 없다.
그리스의 현 상황을 아주 간략하게 정리해보면 이렇다. 1. 그리스는 IMF에 오늘(6월 30일)까지 갚기로 한 급한 빚 16억 유로(약 1조 8천억 원)가 있다. 이를 갚지 않으면 그리스는 디폴트(채무불이행)를 향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