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uriseu-gujegeumyung-jaehyeopsang

독일이 마침내 명백한 사실을 인정하고 있다. 독일을 폐허가 된 분단국가로 만든 전쟁이 끝난 지 두 세대가 지났고 70년이 흘렀다. 독일은 다시 한 번 유럽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할 뿐만 아니라 – 벌써 몇 년째 그래
쇼이블레 재무장관이 한시적 그렉시트를 거론한 뒤 SZ가 개설한 '독일이 그리스에 너무 강하게 나가나' 토론방에는 동정심이 가득한 여론으로 들끓었다. 유튜브에서는 독일 빌트를 인용한 '우리의 귀한 독일 영웅들'이라는 동영상이
업데이트 : 2015년 7월13일 17:00 (주요 내용 추가) 업데이트 : 2015년 7월13일 17:50 (주요 내용 추가) 그리스에 대한 3차 구제금융을 개시하기 위한 합의가 이뤄져 '그렉시트'(그리스의 유로존
독일 재무부 ‘한시적 그렉시트’ 검토 파문 독일에 대한 비난은 지난 주말 독일 재무부의 문서가 보도되면서 폭발했다. 독일 정부가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5년 간 그리스를 유로존에서 탈퇴시켜야 한다’는 주장 등을 검토했다는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정상회의 합의안에서 논란이 됐던 '한시적 그렉시트'(그리스의 유로존 탈퇴) 항목이 삭제됐다고 회의 소식통들이 13일(현지시간) 전했다. 그리스의 개혁안 수용 여부와 그리스에 대한 3차 구제금융
그리스 개혁안 수용 여부와 구제금융 협상 재개 문제를 결정하기 위한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정상회의가 12일 브뤼셀에서 열렸다. 전날부터 계속된 유로그룹(유로존 재무장관 협의체) 회의에 이어 이날 오후 4시(현지시간
그리스가 채권단에 제출한 개혁안에 대해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이 긍정적인 반응을 보여 협상 타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그리스 정부는 '3차 구제금융'을 받기 위한 개혁안을 채권단이 요구한 시한인 9일(현지시간
그리스가 '3차 구제금융'을 받기 위해 9일(현지시간) 채권단에 제출한 개혁안에는 연금 삭감과 부가가치세 개편, 국방비 감소 등의 내용이 담겨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통해 2년간 재정지출을 130억 유로(15조1천억원
그리스 정부가 '3차 구제금융'을 받기 위한 개혁안을 채권단이 요구한 시한인 9일(현지시간) 밤에 제출했다고 그리스 언론들이 보도했다. 그리스는 이날 내각회의에서 개혁안을 승인해 채권단에 제출하고, 10일에는 의회에
열쇠는 독일이 쥐고 있다. 그리스의 요구를 얼마나 수용할지를 결정할 실질적인 채권국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집권당 내부 반발에 부딪힌 상태여서 협상 타결을 낙관하기는 쉽지 않다. 영국 일간 더타임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