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uraepiti

영국은 3월부터 이동제한령을 내린 상태다
법원은 배상금 1500만원과 지연손해금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도쿄도 미나토 구 조수피해 방재시설.
서울 청계천에 설치된 베를린장벽이 한 그래피티 아티스트의 낙서로 훼손됐다. 서울신문에 따르면 그래피티 아티스트 정태용(태리 정)씨는 지난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서울 청계천 베를린광장에서 찍은 사진을 게시했다. 한쪽
지하철 차고지에 잠입해 스프레이로 '그라피티'(graffiti)를 그린 영국인 형제가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동부지법 형사항소1부(부장판사 김경란)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주거침입·공동재물손괴
익명의 스트리트 아티스트 '뱅크시'는 가면 뒤에 숨은 슈퍼히어로로 불리곤 한다. 슈퍼히어로처럼 세상을 구하는 대신, '뱅크시'는 스트리트 아트를 통해 현재 사회의 추악한 진실을 폭로한다. 지난 몇 년간, 팬들은 아마추어
코네티컷에 거주하는 한 인터레이셜 커플(interracial couple)의 집에 지난달 중순쯤 누가 인종차별적인 내용의 그래피티를 낙서했다. 그런데 이 부부는 'Nigger'라는 혐오스러운 그래피티 글을 안 지우고
재물손괴죄와 일반교통방해 혐의로 검찰이 기소한 활동가 홍승희 씨에게 법원이 50만 원의 벌금형을 선고했다. 지난 21일 검찰은 홍승희 씨에게 2014년 종각역에서 대규모 집회가 있었을 때 낚싯대에 노란 천을 단 걸 들고
아직 국내에서는 '그래피티'를 예술이라고 여기지는 않는 분위기다. 그러나 어쩌면, 미국 각지에 그려진 이 그래피티를 보면 국내의 인식도 바뀔 지 모르겠다. 그래피티 라이터 심찬양 씨가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 그린
한국·일본 정부의 일본군 ‘위안부’ 합의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퍼포먼스를 ‘대한민국 효녀연합’ 이름으로 벌였던 사회적 예술가 홍승희(26)씨가 검찰로부터 소환 조사 통보를 받았다. 서울 홍익대 인근에 박근혜 대통령 풍자
난민에게 최루가스를 발사한 프랑스 경찰을 프랑스의 국민적 작품 '레미제라블'을 통해 비판한 거리 벽화가 등장했다. 25일(현지시간) AFP 통신 등은 최루가스에 눈물을 흘리는 레미제라블 등장인물 코제트의 모습을 담은
지난 18일 밤 국정원을 상징하는 그래피티가 서울 곳곳에서 추가 발견됐다. 8월 11일 강남 및 홍대 등지에서 발견된 데 이어 일주일 만이다. 이번에 그래피티가 발견된 곳은 홍익대학교 인근과 신촌, 명동 일대라고 뉴시스는
파리의 고속도로를 달릴 땐 조심하라. 특히, 갑자기 나타나는 거대하고 눈이 어지러운 시각적 환상을! 위 사진을 보라. 이 거대한 스트리트 아트가 갑자기 당신이 달리는 고속도로 앞에 나타난다고 생각해보라. 멀리서 보면
영국의 한 거리 예술가는 쉽게 물에 지워지는 스프레이 한 통을 지니고 다닌다. 잉글랜드 그레이터맨체스터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이 예술가는 어느날 가치 있는 일을 시작하기로 했다. 바로 성기 그림을 그림으로써 도로에 난
'얼굴 없는 아티스트' 뱅크시가 가자 지구로 갔다. 지난달 25일, 뱅크시는 유튜브 계정에 자기가 직접 제작한 것으로 추정되는 2분가량의 동영상을 올렸다. 영상의 제목은 '올해는 '당신'이 새로운 곳을 찾아 떠나세요
이 글은 허핑턴포스트US의 블로거이자 온라인 플랫폼 Artsy의 아트게놈프로젝트 디렉터 매튜 이스라엘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이번 글은 이전에 썼던 것과 마찬가지로 예술가 한 명의, 하나의 작품에 대한 내용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