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uraepiknobeul

1988년 11월, 《배트맨》 427호에서 로빈은 조커가 일으킨 대폭발에 휘말렸고, 이슈 맨 뒤에는 이런 광고가 실렸다. "복수를 원하는 조커로 인해 로빈은 죽음을 맞을 것입니다. 하지만 여러분의 전화 투표로 그 죽음을 막을 수 있습니다!" 제한 시간은 36시간.
그를 배트맨의 길로 인도한 박쥐는 이전처럼 그의 집 안으로 날아들기만 했던 것이 아니라, 어린 시절 동굴에서 추락할 때 만났고, 부모님이 죽기 직전 크라임 앨리의 하늘 위를 올려다보았을 때 달빛 아래 날아가는 것이 보였고, 급기야는 배트맨이 되기로 결심하던 순간 브루스의 방 창문을 깨부수며 그에게로 돌진해 들어온다. 『다크 나이트 리턴즈』는 만화라는 시각 미디어가 가진 특징을 최대한 끌어내어 페이지와 패널을 구성하고 그 안에서 시간을 조절하고 충격의 크기를 극대화하면서 브루스 웨인이 받아야 했던 트라우마를 최대치로 끌어내어 전달하는 데 성공한 첫 번째 작품이었다.
1939년 11월 《디텍티브 코믹스》 33호에서 브루스 웨인의 어린 시절에 관한 2페이지의 짤막한 탄생기가 소개되었다. 그리고 이는 이후 75년 동안 배트맨 탄생기의 기본 골격이 되었다. 영화를 본 후 집으로 돌아가던 웨인 가족, 그 앞에 나타난 권총 강도, 부모의 죽음을 눈을 목격한 소년, 범죄와 싸우겠다는 맹세, 자경단 준비 과정, 밤의 존재가 되어야 한다는 고민, 집안으로 날아든 박쥐, 배트맨의 탄생 등은 모두 이후 배트맨 작가들이 다루게 되는 탄생기의 핵심 요소들이다.
세계 대전 시대의 창작자들이 은퇴하고, 전후 세대 작가들이 만화계로 뛰어들면서 슈퍼 히어로 만화에서 그려지는 대통령의 모습은 이전과 달라졌다. 이들 젊은 창작자에게 정부와 대통령에 대한 이미지는 한마디로 '믿을 수 없는 존재'였다. 그들에게 그런 이미지를 안긴 대표적인 대통령은 리처드 닉슨으로, 워터게이트 사건과 그로 인한 대통령직 사임이 결정적이었다. 슈퍼 히어로에게 절대적인 신뢰를 받던 세계 최고 대통령의 이미지는 닉슨에 의해 무너져 내렸다.
루즈벨트 시대는 히어로들에겐 말 그대로 골든 에이지라는 이름에 걸맞는 멋진 시대였다. 때려눕힐 강력한 악당이, 영웅들이 힘을 합칠 이유가 있었다. 마블에서도 마찬가지였다. 마블 유니버스에서 루즈벨트 대통령은 히어로들에게 가장 신뢰받는 멘토였다. 그는 '프로젝트 리버스'를 진두지휘하여 스티브 로저스를 슈퍼 솔저로 만들고, 그를 유럽 전장으로 보내어 나치를 공포에 떨게 했다.
테러 등 안보의 큰 위협을 겪고, '시빌 워'로 좌우가 나뉘어져 이념 대결이 이어지고, 그런 가운데 경제가 실패해 거리에 홈리스가 넘쳐나는 미국. 보다 못한 S.H.I.E.LD. 출신의 한 강령술사가 흑마술로 전직 대통령들을 부활시킨다. 지난날 조국이 처했던 모든 어려움을 해결하고 국민을 잘 살게 해 주었던 전설적인 대통령을 부활시킨다면, 미국도 회복되라고 생각했던 것이다.
역대 DC 코믹스에서는 슈퍼맨과 배트맨, 원더우먼의 삼각관계를 늘 재미있는 소재로 다루었다. 원더우먼은 때론 슈퍼맨의 아내가 되고, 때론 배트맨의 애인이 되기도 하였지만, 원래는 슈퍼걸이나 배트걸처럼 그들의 짝이 되려고 탄생한 캐릭터가 아니었다. 그래서 그녀는 슈퍼맨과 배트맨이 싸울 때 중재자 역할을 하고, 각자 자신만의 정의를 외치면서 결단을 내리지 못할 때에 직접 나서서 문제를 해결하기도 하며, 슈퍼맨과 배트맨이 타락할 때 그들을 호되게 꾸짖고 바로잡는 역할을 할 때 가장 멋있게 그려진다.
옛 노장 히어로들과 그 뒤를 이었던 슈퍼맨, 배트맨, 그린랜턴 같은 간판급 히어로까지 다 죽거나 은퇴하고 바통은 젊은이들에게 넘어가는 것 같았는데, 여기서 문제가 생긴다. 네론이라는 악마가 히어로들을 유혹하기 시작한 것이다. 네론은 카일 레이너에게 죽은 여자 친구를 되살려 주겠다고, 배트맨에게는 죽은 제이슨 토드를 되살려 주겠다고, 그리고 키드 플래시였다가 플래시의 옷을 물려받은 월리 웨스트에게는 죽은 배리 앨런을 되살려 주겠다고 유혹하였고, 악마와 거래한 악당들은 더욱 강한 힘을 얻으면서 지구를 위협한다.
영화 「맨 오브 스틸」 등에서도 볼 수 있듯이 만화 속 크립톤의 세계에서는 수많은 조수 로봇이 주인의 활동을 도와 정보를 찾고 일을 한다. 특히 크립톤인들은 고도의 문명에 도달하자 타인과 거의 교류하지 않고 저마다의 '고독의 요새'에 홀로 기거하며 각자의 연구와 과제 등을 수행하는데, 그때 이들 인공지능 로봇들이 마치 영화 「아이언맨」에 나오는 토니 스타크의 인공지능 조수 자비스처럼 주인의 말상대를 하며 명령들을 수행한다.
앨런 무어는 고담 시를 배경으로 아주 특별한 이야기 하나를 선보인다. 내용은 이렇다. 식물인 스웜프 씽과 인간인 애비 케이블이 육체관계(?)를 나누는 장면이 누군가에게 촬영되어 유포된다. 애비는 대중의 마녀 사냥을 당해 고담에 붙들려 간다. 분노한 스웜프 씽은 무서운 속도로 고담을 향하여 질주하여 고담의 법정의 모든 사람들을 덩굴 속에 붙잡아두고 애비를 석방하라 경고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