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uraebiti

SF영화가 아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을 인용한 YTN 보도에 따르면 일본 방위성은 오는 2022년 가동을 목표로 자위대 산하에 우주 상황을 감시할 전담부대 설치를 추진하기로 했다. '우주 쓰레기'로부터 자국 인공위성을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이하 무도)이 러시아로 간 멤버들의 무중력 비행 장면을 SNS를 통해 살짝 공개했다. '무도' 측은 5일 공식 인스타그램에 "무중력 안에선 너도 나도 슈퍼맨! 다 큰 어른도 거부할 수
SBS TV 프로그램 '영재 발굴단' 18일 33화 방송에 나온 11살 한성현군이 화제다. SBS에 따르면 성현이는 상위 0.1%의 영재다. 호기심이 많은 성현이는 이것저것 물어보기를 좋아하는데, 이번에는 영화 '그래비티'에
지난 4월 미국의 한 중소기업 최고경영자(CEO)가 자신의 급여를 90% 삭감하는 대신 전 직원의 연봉을 최소 7만 달러(약 8천200만원)로 올려주겠다고 공언해 화제가 됐다. 시애틀의 신용카드 결제시스템 회사인 그래비티페이먼츠를
이 영화에 부정적인 평가를 내린 사람들은 아마도 이 영화를 통해 현대 물리학을 "이해"하려고 했을 가능성이 높다. 놀란의 동생이 칼텍에서 상대성이론을 공부했다거나, 물리학자가 영화의 조언을 해주는 과정에서 논문을 썼다는 기사들은 마케팅 전략일 뿐이며, 이 영화의 본질을 체감하는 데 방해요소로 작용한다.
인류의 달 착륙 45주년을 맞이해 허핑턴포스트US의 엔터테인먼트 에디터가 편집한 영상이다. '그래비티'를 본 관객이라면 스톤 박사가 끊임없이 부르던 '휴스턴'을 기억할 것이다. 이때의 휴스턴은 휴스턴 지역에 있는 우주비행관제센터
위 동영상이 '그래비티'의 최종본에서 편집된 진짜 또 다른 엔딩이라고 생각했다면, 먼저 사과드린다. 그렇다. 당신은 속았다. 사실 위 동영상은 Bontrager Twins Productions이 만든 페이크 영상이다
우주선과 분리되어 우주를 떠도는 미아가 되는 '그래비티' 속 우주인의 공포는 사라질지도 모른다. 6월 10일 국민일보는 '러시아의 소리 방송(VOR)'을 인용해 "러시아 항공우주국 산하 우주복 제작기관인 즈베즈다가 우주인이
조지 클루니 16 연하 인권변호사와 약혼 할리우드 스타 조지 클루니(52)가 16세 연하의 영국 변호사와 약혼했다. 미국 주간지 '피플'은 26일(현지시간) 클루니가 최근 영국 변호사 아말 알라무딘(36)에게 청혼했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