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umyunggamdokwon

금융당국은 은행들에게 대출 관리 계획을 제출하라고 요청했다.
저축은행 비대면 거래 활성화 방안이 도입됐다.
증여세 탈루가 의심되는 사례들은 모두 국세청에 통보됐다.
은행 관계자는 금감원 결정에 ”다행”이라고 말했다.
금감원이 손실금의 40~80%를 배상하라는 조정결정을 내렸다.
"행장 지시로 DLF 전수조사한 자료 삭제"
'보물선'이 신기루처럼 사라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