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umsujeo

한국에서는 최근 세대로 올수록 학력과 계층, 직업의 대물림이 더 굳어지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젊은 층을 중심으로 유행하는 이른바 '금수저 흙수저 계급론'을 뒷받침하는 분석결과다. 31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사회통합
얼마전 스웨덴 가구업체 이케아는 국내 소비자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었습니다. 일부 가구를 해외보다 국내에서 비싼 값에 팔았기 때문입니다. 국내의 많은 소비자들이 "한국 소비자를 무시하는 것이다", "우리만 호갱이냐"고 불만을 터뜨렸습니다. 스타벅스 커피, 노스페이스 점퍼, 고급 유모차 등에 대해서도 비슷한 불만이 항상 제기되고 있습니다. 한국인 차별일까요. 가격차별일까요.
주어진 $10 중 얼마를 다른 사람에게 주는지 살펴보는 실험입니다. 상대방을 알지 못하고, 다시 만날 일도 없습니다. 연 평균소득 $20,000 이하인 사람들이 $150,000 이상인 사람들 보다 약 44% 이상 많은 돈을 주었습니다. 또 다른 실험에서는 소득별로 얼마나 거짓말을 더 많이 하는지 살펴 보았습니다. 결과에 따라 $50의 상금을 받을 수 있는 실험이었는데, 부자일수록 더 거짓말을 많이 했습니다. 가진 자들이 더 무섭다, 더 인색하다는 속설이 통계적 경험치일까 궁금했습니다. 적어도 실험적 증거는 이제 존재합니다.
2015년 대학생이 가장 많이 쓴 신조어 1. 금수저 31% 2. 헬조선 23.8% 3. N포세대 12.8% 4. 취업깡패 11.9% 5. 문송합니다 10.1% 설문 선택지는 아래와 같다.(복수응답 3개) - N포세대
로스쿨(법학전문대학원)은 정·관계 고위층 자녀들에게 취업 등 특혜를 준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 ‘현대판 음서제’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배경이 좋아도 실력이 없으면 통과가 어려운 사법시험과 달리, 로스쿨은 입학 때
'노인들은 보수꼴통이다', '정치인들은 다 사기꾼이다', '이슬람 사람들은 잠재적 테러리스트일 수 있다' 같은 편견들도 자기실현의 성격을 가지고 있습니다. 첫째, 편견이 없는 세상에서는 일탈 행동에 따른 비용이 크지만, 편견으로 가득한 세상에서는 통념에 따른 행동이 쉬워지기 때문입니다. 둘째, 사람들은 자신들을 향한 편견에 순응하는 경향을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최근 '금수저' 논란으로 홍역을 치른 배우 조혜정이 24일 주연을 맡은 MBC에브리원 드라마 '상상고양이'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조혜정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CGV에서 열린 '상상고양이' 제작발표회에서 "(캐스팅과
이른바 '수저계급론'에 대해 한 대학생이 남긴 단상을 읽어보자. 잔잔한 감동을 보장한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한정애 의원은 공정한 경쟁을 통한 능력 중심 사회 구현을 위해 '채용절차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 일부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28일 밝혔다. 현행 채용절차법은 외모나 성 차별적
조재현 씨의 딸 조혜정 씨의 오빠가 드라마 '상상고양이' 캐스팅 건으로 불거진 동생의 금수저 논란에 일침을 가했다. 지난 19일 조혜정 씨는 "새벽에 혼자 부산으로 와서 또다시 혼자 서울로 간다. 24시간도 안 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