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umsujeo

100대 그룹 총수 자녀들을 분석했다.
[흙수저 논란을 빗대 만들어진 '수저게임'에서 사용되는 '금수저' 카드] 10~20대 청년들의 부동산임대업 창업이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박광온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국세청 ‘창업자
국민의당 김중로 의원은 18일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하는 고위공직자 아들 대다수가 행정업무 보조를 하고 있다"며 "군 대체복무마저 금수저, 흙수저가 있느냐"고 비판했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김 의원이 병무청으로부터
사디크 칸의 런던 시장 승리를 노동계급의 승리로 읽을 수도 있다. 하지만 그의 승리는 흙수저가 아니라 '무슬림'에 더 강력한 방점이 찍혀야 한다. 사디크 칸의 당선이 놀라운 건 신문 배달하던 노동자 청년이 입신양명했기 때문이 아니라, 반이민자 정서와 인종주의가 거센 2016년의 유럽에서 '무슬림'으로서 시장에 당선이 됐기 때문이다. 흙수저의 인간 승리 드라마로 이걸 포장하면, 보수당 정권 아래 있는 지금 영국에서 무슬림 출신 시장을 선택한 런던의 메시지는 흐려진다.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 정말이다.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입학전형 과정에서 대법관이나 검사장, 판사 등의 자녀와 친인척 24명이 부모와 친인척의 신상을 자기 소개서에 기재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중 8명은 '부모
정작 다른 후보들은 선거법 때문에 후보자 토론회도 열 수 없었다. 정치인을 뽑는 자리에 정책 토론이나 정견 발표를 위한 연설조차 없었다. 그리고 서류로 컷오프 되었다. 나는 컷오프 사실을 '문자'나 '전화 통보'가 아닌 '뉴스'를 통해 접했다. 13일 중앙당의 앞선 행태에 보다 못한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이 주최한 청년비례대표 후보자 토론회에 참석하려고 하던 찰나 뉴스를 보고 알았던 것이다. 처음 주어진 기회였다. 그런데 의미조차 없었다. 이미 나는 후보자 자격을 박탈당했던 것이다. 단, 한 마디도 못 한 채...
자신의 세대에서 개인 노력으로 사회경제적 지위를 높일 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해마다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자식세대의 계층상승 가능성에 대해서도 부정적으로 인식하는 비율이 매년 높아지고 있다. 14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에
언젠가는 누구든 소개할 이야기였다. 워싱턴포스트가 1월 31일 "한국 젊은이들은 자신의 국가를 '헬'이라고 부르고, 빠져나갈 길을 찾고 있다(Young South Koreans call their country ‘he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