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umriinsang

1년5개월 동안 이어져온 유례없는 초저금리 시대가 막을 내리게 됐다. 한국은행은 30일 오전 이주열 총재 주재로 금융통화위원회를 열어 기준금리를 현재보다 0.25%포인트 높은 연 1.5%로 인상하기로 의결했다. 기준금리는
이변은 없었다.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는 시장의 예상대로 3번째 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3개월만에 금리를 올렸다는 점에서 속도가 빨라졌다. 금융위기 이전의 '정상적인' 금리인상 사이클을 닮아가기 시작했다. 하지만
글로벌 경제가 혼란에 빠졌다. 미국의 금리 인상 직후 9개국이 줄줄이 금리 인상에 나섰다. 미국의 금리 인상에 앞서 한 달 사이 선제적으로 금리를 올린 4개 나라를 포함할 경우 최근 금리를 인상한 나라는 13개국에 달한다
미국이 2006년 12월 16일 이후 9년 만에 처음으로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2008년 금융위기로 그해 12월 이후 시작된 지난 7년간의 제로금리 시대가 막을 내리고 통화정책이 긴축으로 돌아섰다는
올해 기준금리 인상 기조를 재확인한 재닛 옐런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의 발언에 달러가 강세로 돌아섰다. 블룸버그가 집계하는 달러 지수에 따르면 24일(이하 현지시간) 오후 5시 13분 현재 미국 뉴욕시장에서 달러
미국의 금리 인상으로 우리나라의 대출금리가 0.25%포인트 오르면 대출 이자가 연간 1조7천억원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오제세 의원은 17일 한국은행 국정감사 자료에서
전 세계가 주목하는 미국 기준금리의 인상 결정 시점이 임박했다. 인상 시점을 놓고 시장에서는 여전히 갑론을박이 펼쳐지고 있지만 '9월 인상' 가능성은 점점 줄어드는 분위기다. 금융시장은 9월 동결을 예상한 움직임을 보이고
재닛 옐런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10일(현지시간) 연내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조심스럽게 거론했다. 옐런 의장은 이날 낮 오하이오 주 클리블랜드에서 시민단체인 클리블랜드 시티클럽이 주최한 한 포럼의
그러나 미국이 금리를 인상할 경우 당장 세계 경제에 부정적 파장을 미칠 것이라는 우려가 높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미국의 기준금리는 전 세계 경제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다. 미국이 급격하게 금리를 인상했던 1990년대
미국의 기준금리가 "올해 안 어느 시점"부터 오르기 시작할 것이라고 재닛 옐런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이 전망했다. 미국의 중앙은행인 연준의 옐런 의장은 22일(현지시간) 로드아일랜드 주 프로비던스 지역 상공회의소에서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는 "노동시장이 더 개선되고, 물가가 목표치인 2%로 움직인다는 합리적 확신을 가진 뒤에" 기준금리를 올리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연준은 29일(현지시간) 통화정책 결정기구 연방공개시장위원회
연준 성명에 '상당기간' 표현도 존속…인상폭은 둔화 가능성 커져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의 재닛 옐런 의장이 기준금리 인상 시점을 '내년 4월 이후'로 제시한데 대해 금융시장은 '예상보다 더 온건했다'는 평가를 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