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ukjanggwanggo

멀티플렉스 시대 이전에는 신문에 극장광고가 있었다. 특정 제작사나 수입사의 영화들은 특정 영화관에서만 상영되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에 당시 관객들은 자신이 보고 싶은 영화가 어느 극장에서 상영하는지를 그 광고에서 확인했다
대형 영화관이 영화 시작 시각을 넘겨 광고를 상영해도 관객에게 손해를 끼치는 것은 아니라는 법원 판단이 나왔다. 서울 서부지법 민사22부(황병헌 부장판사)는 참여연대와 청년유니온 등 시민단체 회원 26명이 CGV를 상대로
'극장광고'가 다시 화제에 올랐다. 소비자문제연구소 컨슈머리서치가 지난 9월 20일, "서울 시내 6개 영화 상영관의 광고 및 영화 상영실태를 조사한 결과, 실제 상영 개시 시간이 티켓에 표시된 것보다 평균 11분가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