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ukjang

윤기형 감독이 '애관극장'의 100년 역사를 담은 다큐멘터리를 제작했다.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하면서 극장을 찾는 관객들이 크게 줄었다.
'기생충' 특수도 일주일을 넘기지 못했다.
일본에서는 '물가 인상'이 희귀사례다.
"사람들을 행복하게 해주는 공간을 만들고 싶었다"
관람료는 지난 2009년, 2000년, 1995년에 인상됐다.
일본인들은 대부분 ‘고타츠’ 위에서 ‘귤’을 까먹는다. ‘렛츠 시네파크’도 홍보 이미지에는 귤을 올려놓았다. 하지만 안내문을 통해 ‘귤은 제공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물론 반입은 가능하다. 한국에는 누워서 영화를 볼
영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는 1930년대 당시 할리우드가 보여준 최고치의 엔터테인먼트로 평가받는 작품이다. 마가렛 미첼의 동명 소설을 바탕으로 미국 남부의 한 여성이 겪게 되는 남북전쟁 이전과 이후의 운명을 그린
지난 2011년 설립된 미국의 '무비패스(Movie Pass)’는 월 이용료에 따라 매일 극장 영화 한 편씩을 볼 수 있는 서비스다. 기존의 이용금액은 50달러(약 5만 7천원)이었다. 한국의 상황으로 보면 약 5편의
논란이 끊이지 않지만, ‘군함도’의 관객도 끊이지 않는다. 류승완 감독의 신작 ‘군함도’가 개봉 나흘 만에 전국 관객 300만명을 돌파했다. 7월 30일,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 26일 개봉한 ‘군함도’가
극장에서 파는 간식은 정말이지 비싸다. 가끔은 간식이 영화표만큼 비싼 경우도 있다. 이에 한 커플은 집에 있는 간식을 *아기 캐리어*에 몰래 숨겨 돈을 아끼기로 했다. 트위터 유저 'Barrington_14'는 이 모습을
국내 시사회를 통해 첫 공개된 후 언론과 관객의 뜨거운 호평을 모으고 있는 기대작 ‘옥자’(감독 봉준호)가 전국의 79개 극장, 103개 스크린을 확정지었다고 19일 오후 밝혔다. ‘옥자’는 비밀을 간직한 채 태어난
멀티플렉스 시대 이전에는 신문에 극장광고가 있었다. 특정 제작사나 수입사의 영화들은 특정 영화관에서만 상영되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에 당시 관객들은 자신이 보고 싶은 영화가 어느 극장에서 상영하는지를 그 광고에서 확인했다
봉준호 감독의 '옥자'는 영화 상영이 주목적이 아닌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용으로 만들어진 콘텐츠다. 한국 영화 상영관을 장악하고 있는 3대 극장 체인(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은 이에 대해 불편한 기색을 보이는 상황이라고 한다. 그런데 만약 이런 불편함이 실제로 가시화된다면, 시장지배적 사업자의 지위 남용이나 공정거래법상 불공거래행위에 해당할 여지가 있지 않을까? 간단한 산수 계산으로도 3개 극장 체인의 시장점유율이 75% 이상이 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미이라'가 신기록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6일 전 세계 최초로 국내에서 개봉한 '미이라'(알렉스 커츠만 감독)는 2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11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제70회 칸 국제영화제의 ‘뜨거운 감자’였던 영화 <옥자>의 배급 방식 논란이 결국 국내 영화시장에서도 똑같이 재연될 조짐이다. 국내 최대 멀티 플렉스 씨지브이(CGV)는 “넷플릭스가 국내 영화 유통 생태계 질서를 어지럽히고
지금 영화관은 거꾸로 가는 것 같다. 최상의 상영 조건보다는 관리와 운영의 편의가 더 중요해졌고 모든 게 점점 유원지스러워지고 있다. 심지어 요새는 뻔뻔스럽게 떡볶이를 파는 체인점까지 생겼는데, 정말로 그걸 사들고 오는 관객이 내 옆자리에 앉을까봐 벌써부터 두렵다. 영화제를 가는 것도 이전만큼 즐겁지 않은데, 상영관의 전반적인 질적 하락 속에서 영화에 맞는 상영관을 선택하는 것은 거의 복권 당첨에 가깝기 때문이다.
로버트 저멕키스 감독인 연출하고 브래드 피트와 마리온 꼬띠아르가 출연한 영화 ‘얼라이드’가 한국에서 몇몇 장면이 삭제된 채 개봉된 사실이 밝혀졌다. 1월 25일 ‘스타뉴스’는 ‘얼라이드’가 한국에서 15세 이상 관람가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