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ukjang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하면서 극장을 찾는 관객들이 크게 줄었다.
'기생충' 특수도 일주일을 넘기지 못했다.
일본에서는 '물가 인상'이 희귀사례다.
"사람들을 행복하게 해주는 공간을 만들고 싶었다"
관람료는 지난 2009년, 2000년, 1995년에 인상됐다.
일본인들은 대부분 ‘고타츠’ 위에서 ‘귤’을 까먹는다. ‘렛츠 시네파크’도 홍보 이미지에는 귤을 올려놓았다. 하지만 안내문을 통해 ‘귤은 제공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물론 반입은 가능하다. 한국에는 누워서 영화를 볼
영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는 1930년대 당시 할리우드가 보여준 최고치의 엔터테인먼트로 평가받는 작품이다. 마가렛 미첼의 동명 소설을 바탕으로 미국 남부의 한 여성이 겪게 되는 남북전쟁 이전과 이후의 운명을 그린
지난 2011년 설립된 미국의 '무비패스(Movie Pass)’는 월 이용료에 따라 매일 극장 영화 한 편씩을 볼 수 있는 서비스다. 기존의 이용금액은 50달러(약 5만 7천원)이었다. 한국의 상황으로 보면 약 5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