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onmul

22일 오전 9시58분 강남역 3번출구 인근에서 건물 철거 작업을 하다가 건물 붕괴로 매몰됐던 인부들이 전원 구조됐다. 서울 강남소방서는 이날 브리핑을 통해 오전 11시59분쯤 지하 2층에 매몰됐던 몽골인 작업자 A씨
더 힐에 의하면 이 빌딩은 지난 2016년 4월 별세한 건축가 자하 하디드가 디자인했다. 지난 21일(현지시각) 쿠시너 가가 '660 5번가'의 디자인을 공개하자, 트위터리안들은 이 빌딩이 '남성 성기' 혹은 '중지'를
아르헨티나의 한 대학생이 기적을 경험한 후 기뻐하고 있다. 건물 유리 천장이 무너질 때, 극적으로 피해 살아남았기 때문이다. 지난 10월 19일, 파블로 오녹코는 아르헨티니 레시스텐시아에 있는 어느 건물로 들어갔다. 당시
한 20대 직장여성이 원룸 건물에서 떨어져 숨졌다. 같이 추락한 이 여성의 직장 상사는 부상을 입었다. 11일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A(27·여)씨는 3일 오전 2시께 직장 상사인 B(28)씨와 마포구의 한 원룸
두바이는 3D 프린터를 사용해 만든 세계 최초의 사무실 건물을 완성했다고 발표했다. 3D 프린터를 사용해 일부 제작된 다른 사무실 건물과는 달리 이번 사무실은 내부 인테리어와 가구까지 모두 3D 프린터로 만들었다는 점이
독일 사진가 크리스티앙 리처는 지난 7년간 독일과 유럽의 수많은 버려진 건물들을 찍어왔다. 그는 여행 중에 발견한 패턴과 질감들을 정말 사랑하게 됐다고 허핑턴포스트 그리스에 말했다. "그것들은 저에게 어떤 것도 영원할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완벽하게 투명한 태양열 패널로 전체 유리벽을 코팅하는 덕에 정말로 자연과 하모니를 이루며 살 수 있다. 알마쏘프는 허핑턴포스트에 식수 역시 빗물을 받아서 사용하게 될거라고 말한다. 게다가 나무에서
■웸블리 스타디움 (영국) 한편, 파리의 에펠탑은 조명을 켜지 않았다. 에펠탑은 지난 샤를리 에브도 테러때도 조명을 켜지 않은 바 있다. 11월 13일, 파리 동시 다발 테러가 있은 후, 전 세계 각지의 건물들이 프랑스
두바이는 거액의 예산을 들인 어마어마한 건축 프로젝트로 유명하다. 그런데 두바이의 최신 프로젝트 '물에 뜨는 해마(The Floating Seahorse)'는 정말이지 대단하다. 무려 수면 아래에도 수중을 볼 수 있는
크면 클수록 좋다고? 그렇다면 베이징의 새로운 공항은 당신에게는 최고의 공항이 될 것이다. 현재 건설중인 베이징 다싱 국제공항에 만들어지는 터미널은 세계 최대 규모의 공항 허브 터미널이 될 예정이니까 말이다. 이 터미널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