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ongangsik

퀴노아는 쌀의 대안으로 각광받고 있다. 비록 명확한 정의가 있는 말은 아니지만 ‘수퍼푸드’로 불리고 있으며, 퀴노아의 장점들이 뭔지 여기저기서 많이 들려온다. 퀴노아는 채식주의자들에게 가장 좋은 완전 단백질 공급원이기
뉴욕타임스(NYT)는 몸에 좋은 음식에 대한 영양학자와 일반인의 인식차가 일부 음식에서 컸다고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YT와 설문조사기관인 '모닝컨설트'는 영양학자 상담, 구글 검색에서 많이 문의되는 52가지 음식을
우리는 조선시대 중국에서 처음 설탕을 수입했다고 한다. 개항 전까지는 약재로 취급했고, 왕실에선 자양강장제로 썼다. 1900년대 조선의 개화론자들은 서구인처럼 설탕을 많이 먹어야 문명화된다고 주장했다. 그들은 갓난아기에게
여름이 어느새 한 발짝 성큼 다가왔다. 대합을 넣어 쫄깃한 식감이 살아있는 강된장을 더한 해초비빔밥은 다가오는 여름날 점심 메뉴로 딱이다. 짭쪼름한 바다 내음과 아삭한 야채의 만남의 더운 날 입맛을 돋아줄 것이다. 재료
신선하고 상큼한 샐러드는 가벼운 한끼 식사로 딱이다. 특히 다이어트와 건강을 고려하는 당신이라면 ‘메이슨자 (Mason jar)’를 활용해서 만든 웰빙샐러드 도시락을 추천한다. (감각적인 비주얼에 힙스터의 기분을 만끽하는
흔히 먹는 카레를 고급스럽게 차려내고 싶다면? 카레 위에 고명을 얹어보자. 딱히 어려울 건 없다. 자신이 좋아하는 갖은 야채와 새우 그리고 코코넛 밀크를 준비하면 오케이. 고소한 코코넛 밀크를 더하고 야채와 새우는 따로
그 달콤한 맛에서 짐작했겠지만 말린 과일은 과일이 아니다. SF게이트에 따르면 말린 과일에는 엄청나게 많은 설탕이 들어간다. 약간의 비타민이 포함되기는 하지만 적정한 수준은 결코 아니다. 과일로 만든 스무디라면 건강한
미국에서 건강식품에 집착하다 오히려 건강을 해친 사람들이 나오면서 인터넷과 미디어에 최근 범람하는 건강식품 섭취 정보에 대한 위험성이 제기됐다. 30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 등에 따르면 '건강식품 탐욕증' 용어를
주말이다. 시간이 많은 주말에는 아무래도 이것저것 간식이 당긴다. 하지만 우리가 손쉽게 찾는 과자 치킨 피자 따위의 간식은 칼로리가 높고 인공첨가물이 들어있다. 고지방과 인공색소는 몸의 불균형을 가져온다. 그렇다면 암과
음식을 짜게 먹는다는 것은 보통 나트륨 함량을 높게 먹는다는 뜻입니다. 나트륨이 많아지면 (복잡하게는 나트륨펌프 등) 여러 작용에 의해서 혈액의 순환에 문제가 생기게 됩니다. 그런 작용 때문에 고혈압, 비만, 당뇨 등 생활습관병(예전에는 성인병으로 불렸죠)이 잘 발생하게 되지요. 항상 짜게 먹다 이런 경고를 듣고서 갑자기 싱겁게 먹으면 적응이 안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