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ongangboheomryo

동아일보가 한 성실한 건강보험료 납부자의 사례를 소개했다. 2015년부터 서울의 한 업체 대표를 맡고 있는 A씨의 월수입은 3342만원. 이 정도 돈을 버는 사람들이면 꼼수를 쓸 만도 한데 이 납부자는 매달 102만2740원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의 장녀가 한국 국적을 포기한 이후에도 건강보험 혜택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강 후보자도 이에 입장을 밝혔다. 뉴스1에 따르면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이 3일 이 사실을
직장인 844만명이 지난해 덜 냈던 건강보험료를 1인당 평균 13만3천원 내게 된다. 지난해 월급이 인상됐거나 연말에 성과급 등을 받은 것을 반영한 것이다. 반대로 월급이 깎인 직장인 278만명은 1인당 평균 7만6천원을
배우 박해일 측이 최근 불거진 건강보험료 미납 논란과 관련, 수 년 동안의 건보료 자동이체 통장 내역 등을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박해일은 월 110만~170만원의 지역 건보료를 자동이체(사진 2, 3)로 납부해 왔다
직장인의 절반 이상은 지난해 보수 인상으로 한달치 이상의 건강보험료를 추가로 납부해야 한다. 반면 보수가 내린 250만명 이상 직장인은 1인당 평균 7만원 이상을 돌려받게 된다. 보건복지부와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작년 건강보험료를
건강보험 당국이 세월호 참사로 부모를 잃고 고아가 된 아동에게 건강보험료를 부과했다가 불합리하다는 지적을 받고 관련법을 고쳐 보험료를 매기지 않기로 했다. 12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건강보험공단은 최근 세월호 사고로
이달 월급을 받은 직장인의 희비가 엇갈렸다. 지난해 호봉 승급, 임금 인상, 성과급 지급 등으로 소득이 오른 직장인은 건강보험료를 더 내야 해 울상을 지었다. 반면 작년에 보수가 깎여 소득이 줄어든 직장인은 불행 중
ㄱ씨는 2012년 임금 3311만원, 연금 3698만원, 이자·배당 2168만원 등 총 9177만원의 소득을 올렸다. 그러나 건강보험료(건보료)는 한 푼도 내지 않았다. 가족의 건강보험에 피부양자로 지정됐기 때문이다
정부가 건강보험료 부과체계 개편 논의를 연내 재추진하는 쪽으로 방향을 선회한 것은 개편 백지화 발표 이후 쏟아진 정치권과 여론의 거센 비판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고소득 직장가입자 등에게 건보료를 더 물리고, 저소득
"만 8세 이하 또는 초등학교 2학년 이하의 자녀가 있는 직장 가입자가 영유아 양육을 위해 육아휴직을 하면, 기한 1년 이내에서 건강보험료의 60%를 경감받을 수 있습니다. 1년 초과 육아휴직을 하더라도 '휴직자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