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ongangboheomgongdan

지금 청년이 된 승기를 보고 완치가능한 '결정적 시기'를 놓쳐 여전히 '자폐를 앓는' 안타깝고 불쌍한 사람으로 보는 시선이 느껴지면 무척 기분이 상하고 그를 상대하고 싶지 않다. 그의 무식함이 참 답답하고 불쌍하게 느껴질 뿐 아니라 우릿하게 내 상처가 기억나고 새로 아프다. 지금 상황에선 우습게도 그 '뭘 모르는 사람'이 바로 국가기관인 셈이 되어버렸고, 무식할 뿐 아니라 매우 영향력이 있는 존재이니 화도 나고 걱정이 된다. 결국 이런 류의 오정보는 매우 치명적인 '반장애 이해교육'인 셈이다. 다시 궁금해진다. '더 이상 남의 일이 아닙니다'라는 문구, '자폐는 불치병이 아닙니다'라는 문구가 위로일까 협박일까?
건강보험 당국이 세월호 참사로 부모를 잃고 고아가 된 아동에게 건강보험료를 부과했다가 불합리하다는 지적을 받고 관련법을 고쳐 보험료를 매기지 않기로 했다. 12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건강보험공단은 최근 세월호 사고로
이달 월급을 받은 직장인의 희비가 엇갈렸다. 지난해 호봉 승급, 임금 인상, 성과급 지급 등으로 소득이 오른 직장인은 건강보험료를 더 내야 해 울상을 지었다. 반면 작년에 보수가 깎여 소득이 줄어든 직장인은 불행 중
7월부터 말기 암 환자에 대한 호스피스와 완화의료가 건강보험의 보장을 받게 된다. 적용 대상에는 간병비도 포함될 전망이며, 추후에는 가정 호스피스에도 건강보험을 적용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보건복지부는 25일 서울 서초구
소득공제에서 세액공제 방식으로 바뀐 1월 연말정산으로 마음고생을 한 직장인이 4월에도 희비가 엇갈리는 상황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엔 건강보험료 정산이 기다리고 있다. 지난해 월급 등이 올라서 소득이 증가한 직장인은
1년 명단공개 시행·진료비 자기부담에도 체납자 계속 늘어 49세 자영업자 A씨는 토지·건물·주택 등 재산이 7억3천억원에 이르고 연 종합소득도 4천400만원 수준이지만 72개월치 건강보험료 1천338만원을 지금까지 내지
정부가 10일로 예정된 대한의사협회의 집단휴진과 관련해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히 대응할 것"이라고 7일 밝혔다. 아울러 복지부와 대검찰청 공안부, 경찰청 등 유관기관이 참여한 '의사협회 집단휴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