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omeun-sajedeul

미국판 DVD의 커버 디자인에 대해 허핑턴포스트코리아는 '검은 사제들'의 해외 세일즈를 맡은 오퍼스픽쳐스에 문의했다. 담당자는 "해외용 디자인은 시장과 관객의 특성에 맞게 변형하는 것이 일반적이며 '검은 사제들'의 미국판
영화 '검은 사제들'(장재현 감독)이 11월 역대 한국영화 최고 흥행작으로 등극했다. '검은 사제들'은 위험에 직면한 소녀를 구하기 위해 미스터리한 사건에 맞서는 두 사제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개봉 3일째 100만
김윤석·강동원 주연의 영화 '검은 사제들'이 개봉 10일째인 14일 오후 관객 300만명을 돌파했다고 영화제작사 집과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가 밝혔다. 역대 11월에 개봉한 한국영화 가운데 최단기간에 거둔 흥행 기록이자
영화 '검은 사제들' 박소담의 연기력에 만장일치 극찬이 쏟아지고 있다. 박소담은 '검은 사제들'에서 의문의 증상에 시달리는 소녀 '영신' 역을 맡았다. 앞서 '경성학교: 사라진 소녀들', '베테랑', '사도' 등 2015년
영화 '검은 사제들'(장재현 감독)은 개봉 전부터 강동원의 사제복으로 한 차례 유명세를 탔다. 검정색의 수단을 입은 강동원의 모습은 영화 '늑대의 유혹'에 나오는 '리즈' 시절과 다르지 않았다. 여성 관객들은 환호했고
영화 '검은 사제들'이 토요일 하루 동안 58만 명의 관객을 불러모으며 순식간에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8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결과에 따르면 '검은 사제들'은 지난 7일 하루 동안 58만 1,864명을
강동원은 한국에서 '엑소시즘'을 처음으로 다룬 '검은 사제들'에 대해 "소재와 이야기 전개 방식이 마음에 들었다"고 영화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제가 맡은 역할은 신학생이지만 호기심이 많고 아웃사이더 느낌"이라며
배우 강동원이 800만 관객을 걸고 "수단(사제복)을 입고 무대인사를 하겠다"고 공약을 밝혔다. 강동원은 16일 오후 포털 사이트 네이버 V앱을 통해 생중계된 영화 '검은 사제들' 무비 토크 라이브에서 "공약을 안 걸어봤다
김윤석, 강동원 주연의 영화 ‘검은 사제들’이 제작보고회와 함께 메인 예고편을 공개했다. 영화 '검은 사제들'은 위험에 빠진 한 소녀를 구하기 위해 두 사제가 미스터리한 사건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김윤석이
배우 강동원과 김윤석, 장재현 감독이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검은 사제들'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