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ojeol

경찰은 남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거절은 남성을 무력화시키는 패배가 아니라, '정상적인 인간의 경험'이다.
고통을 쉽게 받아들이는 방법도 있다
러시아 출신 방송인 마스로바 이나는 18세에 한국에 와 20년 동안 한국에 거주했다. 이나가 한국에서 살면서 정말 놀랐던 점 중 하나는 한국에서는 여자가 '싫다'고 해도, 상대가 그걸 '거절'로 받아들이지 않는다는 것
명절이 가까워지면서 모임이 더 많아진다. 그런 압력에서 벗어날 수 있는 지혜가 더 절실한 때다. 그래서 허프포스트는 전문가에 의뢰했다. 그들의 조언은 다음과 같다. 에티켓 전문가 다이앤 곳츠맨에 의하면 초대를 거절할
"여긴 자몽에이드가 맛있어요." 유난히 날씨가 좋았던 평일 오후. 처음 인사를 나눈 분들과 식사를 하고, 근처에 있는 카페에 도착했다. 그때 한 직원이 평소에 자주 오는 곳이라며 선뜻 메뉴를 추천해주었다. 메뉴판을 골똘히 보고 있던 모두는 일제히 같은 대답을 했다. "그럼 전 자몽에이드."
소셜미디어 플랫폼 '텀블러'(Tumblr)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불법 콘텐츠 자율규제 협조 요청을 거부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인 최명길 국민의당 위원은 텀블러 측이 지난 8월 말, 불법 콘텐츠 확산에
최근 연구에 의하면 누구를 실망하게 할 거면 사과를 아예 하지 않는 게 낫다. 적어도 '심리학 프런티어' 8월호에 게재된 연구에 따르면 그렇다. 당신이 누굴 거절하는 과정에서 '미안'이란 단어를 덜 사용할수록 상대방의
JTBC '한끼줍쇼'를 평소 즐겨보지 않았던 이들이라도 이효리 편은 찾아서 보고 싶어질지도 모른다. 이 프로는 낯선 동네를 찾아가 제목 그대로 "한끼줍쇼"라고 부탁하는 컨셉. 왠지 '한끼'를 성사시키기 위해 부탁하고
물론 여기까진 어느 정도 동의할 사람들이 꽤 있을 것이다. 삽입 위주의 섹스는 좋지 않다는 얘기 정도는 종종 들리니까 말이다. 그렇지만 문제는 모든 걸 '보편적으로 통하는' 공식처럼 만들어 기계적으로 적용하려는 태도다
거절을 할 때 '저는 최선을 다해 도와드리고 싶었지만'이라는 죄인 같은 표정으로 공손하게 굴지 않으면 상대방의 기분이 상하는 때가 많다. 우리 아버지 대에 거절을 못해 친구 보증 서주다 말아먹은 집이 한둘인가. 예스맨은 남과의 관계는 원만해질지 몰라도 자신 혹은 가족의 속이 탄다. 게다가 오히려 미리 거절하지 못했다가 더 곤란해지는 상황이 오기도 한다. 거절해야 하는 일은 단호하게 거절해야 장기적으로 너도 나도 편하다.
1일 오후 4시 8분께 대구 달서구 성당동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A(29)씨가 분신해 숨졌다. A씨는 자신의 차량에 있던 휘발유를 꺼내 스스로 몸에 뿌린 뒤 불을 붙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A씨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