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oje

”제압할 만한 약자인 여성을 살해욕, 지배욕의 배설 대상으로 삼았다”
범인은 파출소에 붙잡혀온 뒤, 피 묻은 피해자의 신발을 핸드폰으로 촬영했다.
삼성중공업 거제 조선소에서 발생한 크레인 전복 사고의 사망자수가 5명에서 6명으로 늘었다. 박대영 사장은 미국 출장에서 급히 귀국하는 중이다. 1일 삼성중공업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50분쯤 거제조선소 7안벽에서 800톤급
1일 오후 2시50분께 경남 거제시 장평동 삼성중공업 7안벽에서 타워크레인과 골리앗크레인이 충돌했다. 이 사고로 길이 60m, 무게 32t짜리 타워크레인이 넘어지면서, 크레인 아래에서 작업 중이던 노동자 5명이 숨지고
이와 함께 상괭이를 비롯해 학술·경제적 가치가 높지만 개체수가 급감하고 있는 해양 생물을 보호하기 위한 종합 대책인 '보호대상해양생물 보전대책'도 수립해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현재까지 국내에서는 77종의 동식물이 보호대상해양생물로
경남 거제에서 올해 세 번째 콜레라 환자가 발생했다. 이 환자 역시 거제에서 수산물을 섭취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방역당국은 9월까지 콜레라 환자 발생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예방 수칙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와
국내에서 15년만에 콜레라 환자가 발생한 지 이틀만에 두번째 콜레라 환자가 나왔다. 두 환자 모두 경남 거제 지역에서 수산물을 섭취했던 사람으로, 콜레라가 지역사회로 확산할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질병관리본부(KCDC
준공을 앞둔 경남 거제시의 한 아파트 뒷산에서 지난달 30일 새벽 산사태가 발생해 주민들이 긴급 대피했다. 거제시 등 관련 당국은 1일 하루종일 응급복구에 나서는 등 추가 산사태를 막기 위해 안간힘을 썼다. 산사태가
조선경기가 어려워지면서 양대 조선소가 있는 경남 거제시의 조선소 협력업체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거제시 GMP산업 근로자들이 일하고 있다. 원청-하청-재하청으로 이어지는 조선소 작업라인의 끝자리인 물량팀에 노동자들이
대우조선과 삼성중은 올들어 단 한 건의 선박도 수주하지 못했다. 두 회사가 나란히 한 분기 내내 단 한 건의 선박도 수주하지 못한 것은 전례가 없던 일이다. 대우조선 노조 현시한 위원장은 "과거 수주 협상이 진행될 때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