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obuki

어린 바다거북의 이동을 장기간 추적해 밝혀진 사실.
그가 심근경색으로 쓰러진 후 발표한 '비행기'는 거북이에게 첫 1위 트로피를 안겼다.
세상에는 동물에 해악을 미치는 나쁜 인간들만 있는 게 아니다.
이달 초 한 남아공 해변에서 발견됐다
″거북이 동영상을 아무리 봐도 질리지 않을 훌륭한 학생이 나타나기를 바라고 있다.”
조나단이란 186살 된 세이셸 거북(Seychelles giant tortoise)은 1991년에 지금 짝을 만났다. 당시 보호자들은 짜증이 늘어 다루기가 힘들어진 150살짜리 조나단에게 특별한 누군가가 필요하다고 결론
아부는 일본 오카야마현 다마노시의 시부카와 동물원에 살던 거북이였다. 몸길이는 약 1m. 몸무게 55kg의 아부는 지난 8월 1일, 동물원을 탈출했다. 아부의 실종을알아차린 동물원 측은 주변을 수색했지만, 그를 찾을
미국 오하이오 주의 호킹 힐스 애니멀 클리닉에서 근무하는 한 수의사는 최근 집 주변의 숲을 산책했다. 나무와 길을 관찰하며 걷던 그에게 이상한 것이 눈에 띄었다. “길에 떨어진 나뭇잎들 사이에서 이상한 무늬를 발견했어요
미국 태평양 연안에서 황새치 어업용 그물에 혼획돼 죽는 해양동물을 줄이기 위한 조처가 백지화됐다. 사진은 그물에 걸려 죽은 바다거북. 크리에이티브코먼즈 제공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고래류와 거북이류의 무차별적 혼획을 방지하기
아래 동영상을 통해 우린 매우 중요한 두 가지 사실을 깨닫게 됐다. 1) 거북이 다리는 우리 상상보다 더 빨리 움직일 수 있다. 2) 미끄러운 바닥에서 공을 쫓는 거북이의 모습보다 더 귀여운 건 별로 없다. 물론 안아
옛날 이야기에서는 토끼와 거북이가 앙숙이라고 했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았다. 이들에겐 서로만큼 좋은 친구가 없었다. 지난 17일 애리조나 리츠칼튼 리조트의 동물 관리원 론 블링크는 태어난 지 2주 된 토끼를 거북이가
“단 한 번 흔들리지 않았다./뒤돌아보지도 않았다./평생을 가슴 깊이 간직하고 묵묵히/정진해온 그 신념./억만 년 화석이 될 때까지/다만 제 등피에 스스로 비문을 새겨/한결같이/생사의 도(道)를 지켜왔을 뿐이다./오늘도
수컷 갈라파고스땅거북이인 디에고는 암컷을 정말 사랑한다. 암컷들도 디에고를 사랑한다. 그리고 디에고는 멸종 위기에 처한 갈라파고스땅거북이의 종족을 되살리는 중이다. ‘phys.org’가 전한 바에 따르면, 디에고의 나이는
일본 도쿄도 주오구의 쓰키시마 섬에 사는 미타니 히사는 예전부터 명물이 된 사람이었다. 집에서 키우는 ‘아프리카 거북이’와 함께 산책을 하는 모습이 SNS 상에서 크게 화제가 된 바 있기 때문이다. 그와 거북이의 산책은
이미지 공유 사이트 imgur의 사용자 Loopdeloops가 집에서 찍은 짧은 고양이+거북이 동영상을 게시했다. 영상의 제목은 너무나도 적절하다. "똑똑, 집에 아무도 안 계세요?"
발렌타인 데이를 3일 앞둔 지난 2월 11일, 뉴욕패션위크에서는 마티유 미라노의 쇼가 열렸다. 이날 쇼의 컨셉은 바로 ‘사막’. 바닥은 모래로 뒤덮였고, 모래 위에는 살아있는 거북이들이 놓였다. 그리고 이날 이 거북이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