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

최근 동성애자로 커밍아웃한 배우 엘렌 페이지가 동성애를 반대하는 목사에게 일침을 날렸다. 지난 토요일 엘렌 페이지는 그녀의 커밍아웃에 반감을 표하는 (신분이 알려지지 않은) 목사에게 트윗을 받았고 이에 재치있게 대응했다
오바마, 푸틴의 '동성애 차별법'때문에 소치 불참… 갈등 키워 "오바마 대통령이 러시아 소치 동계올림픽에 참석했더라면 상황이 달라졌을지 모른다." 뜬금없지만 우크라이나 사태를 놓고 워싱턴 외교가에서 나오는 말이다. 버락
"법적·사회적 편견 지속" 지적 지난달 27일 미국 국무부가 발표한 인권보고서는 한국 부분에서 처음으로 동성애자 문제를 다루고 법적, 사회적 편견이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인권보고서는 '한국의 성적 지향과 성별 정체성에
● 10년 새 여론 변화 놀라워 "성적 취향은 사생활일 뿐" 드라마 내용에도 무덤덤 "보수 결집 이슈로도 못 써" 공화당측 반대도 잠잠… 종교자유 문제로 접근 바꿔 ● 내년 초 대법원 판결 관심 사법부 옹호 분위기 속
'버락 오바마는 내정간섭을 하지말라'는 피켓을 들고 있는 우간다의 기독교도 복음주의는 성경의 가르침을 글자 그대로 엄격하게 해석하고 따르는, 가장 극단적으로 보수주의적인 기독교의 갈래다. 사업화된 거대 교회를 가진 경우가
최근 여론 조사에 따르면 미국민의 대다수(72%)는 이미 동성혼 법제화를 피할 수 없는 미래로 받아들이고 있다. 중요한 것은 심지어 스스로 동성혼에 반대하는 입장이라고 밝힌 사람들의 59% 역시 "피할 수 없을 것이다"고 답했다는 사실이다.
인권 문제에 대한 인식은 단계적으로 개선되는 것이 아니라 역치를 넘어 스위치를 전환하듯 업그레이드되는 것이기 때문이다. 하나를 이해하면 전체를 이해하는 눈이 변화한다. 예를 들어 흑인의 인권을 인정하면 투표권과 인종 간 결혼 역시 인정하지 않을 수가 없다. 70년대에만 해도 이런 사람들이 미국 문화 안에서 제법 큰 목소리를 내고 있었고 LBGT 그룹은 그에 발맞춰 발전을 거듭했다. 하지만 AIDS라는 거대한 질병과 함께 찾아온 80년대는 그들에게 재앙의 시절이었다.
항의 학부모 “동성애 만연한 나라 결국 멸망” 김규항 대표 “동성애 존중은 최소한의 상식” 어린이 잡지 동성애 만화가 실린 것을 놓고 학부모들이 항의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차세대바로세우기학부모연합의 한 회원은 13일
디즈니 애니메이션 ‘겨울왕국’은 미국 극우 기독교 근본주의자들에게는 전혀 인기가 없다. 왜냐고? 우파 보수주의자들은 ‘겨울왕국’이 동성애 권장 영화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말이 되냐고? 극우 성향으로 유명한 미국 콜로라도주의
지금까지 발표된 공신력 있는 연구들은 대부분 동성 커플이 이성애자 커플에 비해 특별히 나을 것도 나쁠 것도 없다는 점에 입을 모으고 있으며, 이는 동성혼과 그들의 입양을 지지하는 큰 근거가 된다. 하지만 최근에 이에 대한 반론이 등장했는데, University of Texas at Austin의 사회학과 교수인 마크 리그네러스씨가 2012년 발표한 논문이 그것이다. 그는 이 논문에서 이성애자 커플이 키운 자녀의 성취도가 동성 부모가 키운 자녀에 비해 높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