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to-dasseuya

가토 다쓰야는 일본 산케이 신문의 전 서울지국장이다. 그는 세월호 참사 당시 보도로 박근혜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아 기소됐다가 지난 2015년 12월,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그리고 지난 1월 18일
가토 다쓰야(加藤達也) 일본 산케이 신문 전 서울지국장은 17일 자신에 대한 한국 1심 법원의 무죄 선고에 대해 "당연한 판결"이라고 말했다. 가토 전 지국장은 박근혜 대통령 명예훼손 혐의에 대해 무죄 판결이 내려진
3자 회담이 열릴 즈음, 이런 호전 흐름을 한방에 뒤집을 수 있는 악재가 기다리고 있다. 세월호 기간 중 '박 대통령의 사라진 7시간과 남자 문제'를 제기해 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가토 다쓰야 전 산케이신문 서울지국장 사건이다. 그에 대한 결심재판이 21일로 예정되어 있고, 통상대로 재판이 진행되면 10월 말께 선고가 이뤄진다.
마침내 출국이 허용됐다. 지난해 8월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의 행적에 의혹을 제기해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일본 산케이 신문의 전 서울지국장 가토 다쓰야(加藤達也)가 출국할 수 있게 됐다. 연합뉴스 4월 14일
박근혜 대통령의 세월호 참사 당일 행적에 의혹을 제기해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일본 산케이(産經)신문 가토 다쓰야(加藤達也·49) 전 서울지국장이 당분간 일본으로 돌아갈 수 없게 됐다. 서울행정법원 행정1부(이승택 부장판사
[토요판] 뉴스분석, 왜? “대통령 둘러싼 억측 마땅히 보도할 만” ▶ 최근 두개의 장면이 벌어집니다. 일본군 위안부 한국인 피해자의 증언을 기사화했던 한 <아사히신문> 기자와 가족이 최근 일본 우익으로부터 협박을 받습니다
노광일 대변인, 정례브리핑서 日기자 도발성 질문에 '발끈' 박근혜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일본 산케이(産經) 신문 기자 문제를 놓고 16일 외교부 정례브리핑에서 일본 언론과 노광일 외교부 대변인 간에 날선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 "한일관계 영향 우려" 일본 신문들은 박근혜 대통령의 세월호 참사 당일 행적과 관련해 '사생활 의혹' 등을 제기한 일본 산케이(産經) 신문 가토 다쓰야(加藤達也·48) 서울지국장의 18일 검찰 출두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