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tgat

검찰은 문형욱에게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법원 판결이 주목된다.
'갓갓' 문형욱의 지시를 받던 안승진이 13일 첫 재판을 받았다.
아동 성 착취물을 제작 및 유포하고 아동과 성관계를 가진 혐의를 받는 인물
아동과 청소년들에게 접근해 성착취 영상물을 만든 혐의를 받는 안승진.
문형욱의 주된 동기를 ‘쾌락’으로 본 경찰의 견해에 대해 다른 의견을 제시한 표창원
조주빈, 강훈, 이원호에 이어 신상이 공개됐다.
갓갓의 신상은 이르면 오늘(13일) 공개될 예정이다.
법원은 도주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
구속 여부는 이르면 오늘(12일) 결정된다.
갓갓의 신상공개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박사방보다 먼저 생긴 n번방 운영자 갓갓은 경북에 사는 24세 남성이었다.
이들은 미성년자 성착취 과정을 ‘노예사냥’이라고 불렀다.
"2600만 텔레그램인들의 빛이었다”며 피의자들을 치켜세우고 있다.
박사방보다 앞서 텔레그램에서 미성년 성착취 영상을 퍼트린 인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