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seupgi

아모레퍼시픽의 치약 11종에서 가습기 살균제 속 문제 성분(CMIT/MIT)이 검출된 것과 관련해 대형마트, 편의점, 백화점 등은 해당 제품 판매를 중단하고 이미 구매한 고객에 대해 환불 조치에 나섰다. 해당 제품을
가습기살균제에 사건에서 볼 수 있다시피, 국내에도 징벌적 손해배상법이 도입돼야 합니다. 옥시 핵심임원들은 청문회 출석도 하지 않고 있고, 감사원은 정부부처의 책임에 눈감고 있습니다. 제 2의 옥시 사태를 막기 위해서는
월 126만원 이하의 최저임금을 받는 가습기 살균제 중증 피해자들은 올해 하반기부터 생활자금과 간병비를 지원받는다. 정부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추가 지원책'을 3일 발표했다. 이는 지난 달 8일
솔직하게 이야기하자. 그런 상황에서 탐사 저널리즘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비용 부담도 어려울 뿐만 아니라 아주 좋은 탐사 보도를 한다 해도 상호 경쟁적인 콘텐츠의 폭발 속에서 수용자의 인정조차 받기 어려워 동기 부여도 안 된다. 큰 사건이 터져 수용자의 주목도도 높고 취재비용도 저렴해진 상황에서나 하이에나형 탐사의 자세를 취할 수 있을 뿐이다. 이에 어찌 대처해야 할 것인가? 우리 언론은 '단독'이라는 말을 참 좋아하는데, 이제 '단독의 시대'는 지나갔다는 걸 인정하는 게 문제 해결의 출발점이다
경찰대 교수 출신인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가 자신의 의원실 보좌관을 전·현직 경찰들로 채웠다. 표 당선자를 포함해 벌써 3~4명의 경찰이 의원실에서 일하기로 예정됐다. 소위 '미니 경찰서'로 불릴만하다. 조선일보
가습기 살균제 사태에 대해 옥시(RB코리아)가 5년 만에 공식 사과했지만 피해자 가족들은 검찰 수사 면피용이 아니라 진정한 사과를 하라고 촉구했다. 피해자 가족들은 지금까지 옥시가 무성의한 태도를 보이다 검찰 수사가
옥시는 가습기 살균제 사용자의 폐 손상 원인으로 '봄철 황사 가능성'을 거론한 바 있다. 그런데 최근 옥시 측이 민사재판부에 제출한 '공동전문가 보고서'에서는 '곰팡이에 오염된 가습기'로 인해 폐 질환이 발생했을 가능성이
가습기 살균제 사태에 따른 불매운동과 집단 소송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다. 그러나 옥시레킷벤키저(옥시)의 생활용품 매출은 별 타격이 없다. 25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A대형마트의 경우 올해 4월 1∼23일 전체 상품군의
가습기 살균제가 시판된 것은 1994년인데 왜 2011년에 와서야 환자들이 발생했을까. 정답은 단순했다. 과거에도 발생했지만 단지 발견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교수는 "병원의 전자의무기록 등을 뒤져봤더니 이미 2001년에도 비슷한 케이스가 있었다. 그리고 2006년 어린이 중환자실에서도 비슷한 사례들이 집단발생한 기록이 있었다. 우리가 모르는 사이 환자들이 계속 생겨나고 있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2001년 이전엔 전자의무기록이 없어 조사가 불가능했지만 분명 유사한 환자가 있었을 것으로 예상한다는 것.
롯데마트와 홈플러스 등이 가습기 살균제 피해를 보상하겠다는 원칙적 입장을 밝힌 가운데 가습기 살균제 제조사인 옥시레킷벤키저는 여전히 피해자 보상 대책에 침묵하고 있다. 가습기 살균제 피해 사건과 관련해 가장 많은 사망자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