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seupgi-salgyunje-pihae

가습기살균제 피해로 인한 사망자가 1300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자들과 환경단체는 피해자를 위한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 구성을 촉구했다. 환경보건시민센터와 가습기살균제참사전국네트워크(가습기넷) 등은 15일
산모의 임신 중 가습기살균제 노출에 의한 태아의 피해가 가습기살균제 피해로 공식 인정된다. 환경부는 27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제21차 환경보건위원회(위원장 환경부차관 이정섭)를 열어 태아의 가습기피해 인정기준을
KBS에서 환경부가 가습기 살균제의 태아 피해 보고를 접수하고도 1년간 은폐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전했다. KBS에 따르면 지난달 11일 국회에서 가습기 살균제와 태아의 사망 간 연관성이 거론되자 윤성균 환경부 장관은
이렇게 위험한 생활용품이 어떻게 사용될 수 있었을까? 참사의 근본적 책임은 화학물질 관리를 소홀히 한 환경부와 산업통상자원부에 있다. 환경부는 (주)유공(현 에스케이케미컬)에서 개발한 PHMG와 PGH를 유독물질로 규정하지 않았다. 더욱 큰 문제는 산업통산자원부의 공산품 등 완제품의 유해물질 관리 문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가습기 살균제는 일반 소비자가 쓰는 '생활화학가정용품'인데도 불구하고 제조사가 자율적으로 안전을 확인하는 '자율안전확인대상공산품'으로 분류했다. 돈을 버는 데 목적이 있는 기업이 자율적으로 안전을 관리하고 확인하겠는가?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임성준(13)군은 지난 18일 오후 산소호흡기를 하고 숨을 몰아쉬며 엄마의 차로 재활센터로 향했다. 임군은 가습기 살균제로 인해 돌이 지나자마자 폐에 심각한 손상이 왔다. 몇 번의 죽을 고비를 넘기고
31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가습기 살균제 참사 발생 4주기 추모행사'에서 환경보건시민센터 회원과 피해자 가족 등이 영국 가습기 살균제 제조업체인 레킷벤키저의 처벌을 촉구하고, 이 회사의 대표 제품들에 대한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의 약 80%가 사용한 '옥시싹싹' 판매업체의 본사는 가습기 피해자들의 '사과'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19일부터 영국에서 시위를 진행한 항의방문단은 24일 귀국했고, 27일 '활동 보고 기자회견'을
세월호 실종자 가족 중 한 분도 이런 말씀을 하셨다는 기사를 본 적이 있다. "우리나라는 '비보호 좌회전' 같은 나라입니다. 정부가 뭘 해주길 기대하면 안 됩니다. 알아서 살아남아야지." 그처럼 알아서 살아남아야 하는, 누구도 나를 돌보지 않는 디스토피아 같은 이 곳을 이 책 《비보호 좌회전》은 성실하고 생생하게 조명하고 있었다. 1970년 와우아파트 참사, 1994년 성수대교 붕괴, 1995년 삼풍백화점 붕괴, 1995년 경기여자기술학원 화재, 1999년 씨랜드 참사, 2003년 대구지하철 방화 참사, 2011년 가습기 살균제 피해 사건, 그리고 2014년 세월호 사건까지. 저자의 표현을 빌리자면 이곳에서 건강히 살아 있는 사람들은 "운이 좋았을 뿐"이다.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이 지난 19일부터 영국에서 항의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살균제 피해자들의 약 80%가 사용한 '옥시싹싹' 판매업체의 본사인 레킷벤키저를 향해 '사과'와 함께 '본사 차원의 책임 있는 조치'를 촉구하기
가습기 살균제를 사용했다가 피해를 본 사람은 530명으로 집계되고, 이 가운데 142명이 죽었다. 사망자 142명 중 '20세 이상의 성인'은 66명이며, '19세 이하의 소아'는 76명으로 소아가 성인보다 더 큰 피해를
그런데, 굳이 왜 거기까지 가느냐고? 허핑턴포스트코리아가 피해자 지원 활동을 꾸준히 해온 환경보건시민센터의 임흥규 팀장을 만나 그 이유를 들어봤다. 여론: 무관심 "정부가 사람들의 잇따른 사망 원인으로 '가습기 살균제'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