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sangtonghwa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정부는 가상통화를 없애거나 탄압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앞서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지난 11일 “거래소를 통한 가상화폐 거래 금지 법안을 준비 중이다. 거래소 폐쇄도 목표로
일본에서 역대 최대 규모의 가상통화 해킹 사고가 일어나 가상통화 투자의 안전성 논란이 다시 불거지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 가상통화 거래소의 경우 기본적인 보안시스템마저 갖추지 못한 곳이 많은데다 해킹을 당해도 고객 손해를
암호화폐(가상통화) 열풍에 대해 격하게 비판한 유시민 작가의 발언에 정재승 카이스트 바이오 및 뇌공학과 교수가 반론을 표했다. 유 작가가 12일 중앙일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암호화폐를 “허황된 신기루”, “17세기 튤립
[뉴스 분석] ① 2030·흙수저·서민들 탈출구 인식 ② 개미 주식투자 한계…증시로 안 가 ③ 거래소 폐쇄해도 국외이동 가능 지난 11일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가상통화 거래소 폐쇄’ 카드를 꺼내기 전까지 나온 정부의
국내 가상통화(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이 올해 400여명을 신규채용한다고 3일 밝혔다. 빗썸은 이날 정보기술(IT)과 웹디자인, 핀테크, 마케팅, 홍보, 해외영업, 인사, 금융투자, 법무 등 본사 부서 전체 100명과
정부가 비트코인 등 최근 사회적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가상통화를 둘러싼 문제를 다룰 범정부 태스크포스(TF)를 발족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법무부는 4일 "가상통화 대책 TF를 발족하고 가상통화 거래를 엄정 규제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