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psangseonam

만약 전 남편이 계속 연락 두절이면, 이 젊은 여성에게 남은 시간은 고작 3년이다.
팬들에게 감사와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가수가 목소리를 잃는다면? 보통 사람으로서도 감당하기 힘든 일일 텐데 노래하는 게 업인 가수에게는 더욱 청천벽력 같은 이야기다. 하지만 엄정화는 이 시련에 좌절하지 않고 재활에 성공했고 보란듯이 자신의 목소리로 노래를
벤 스틸러가 자신의 전립선 암 진단에 관한 이야기를 공개했다.2014년에 진단을 받고 치료를 거쳐 현재는 암 환자가 아니다. 그는 논란이 되고 있는 PSA(전립선 특이 항원) 검사가 자신의 목숨을 구했다고 말했다. 아래는
일본 후쿠시마(福島) 원전사고 당시 5세 이하였던 현지 어린이 1명이 갑상선 암에 걸린 것으로 의심되는 사례가 나왔다. 28일 도쿄신문에 따르면 원전사고 당시 만 18세 이하였거나 원전사고 후 1년 이내에 태어난 후쿠시마
후쿠시마 원전 사고 당시 18세 이하였던 38만 명을 대상으로 한 갑상선 검사에서 지난 1월부터 3월 사이 15명이 새로 암 진단을 받았다. 이로 암 확정 진단을 받은 이는 38만 명 중 131명이 됐다. 이는 6일
이번 전문가 패널의 발표는 암 여부를 과거 전통적인 세포의 핵 모양보다 세포의 특성, 즉 캡슐을 뚫고나가는 성질로 판단하자는 것입니다. 지금까지 암 진단 기준을 송두리째 뒤바꾸는 주장입니다. 핵의 모양이 암처럼 보여도 캡슐을 뚫지 않고 있다면 다른 조직으로 전이되어 생명을 앗아가는 등 암 특유의 양상이 거의 나타나지 않기 때문입니다. 이들의 주장을 적용하면 해마다 6만5천명씩 발생하는 미국의 갑상선암 환자 가운데 거의 1만명이 암이 아닌 것으로 진단이 내려지게 됩니다. 이들 1만명은 앞으로 수술을 받지 않아도 됩니다.
* 위 이미지는 자료 사진입니다. 2011년 후쿠시마원전 방사능 누출 사고 피해지역인 일본 후쿠시마현에서의 미성년자 갑상샘암 발병 원인 중 상당부분은 피폭 때문이며, 일부 지역에선 발병률이 일본 평균의 50배에 이른다는
갑상선 암이 급증하고 있다. 1992년에는 미국인 10만 명 중 5.9명이 갑상선 암 진단을 받았는데, 2002년에는 9.2명으로 늘었다. 가장 최신 자료인 2012년 수치를 보면 무려 14.9명으로 늘어났다. 불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