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pjilnonran

아파트 경비원이 황당한 이유로 입주민에게 폭행을 당하는 사례가 점점 늘고 있다. 경비원. 지난달 16일 경기 수원시 영통구의 한 아파트에서 입주민 A(39)씨가 복도에 있는 유모차를 치우지 않았다는 이유로 경비원 B
조선대 부총장에게 욕설을 해 물의를 빚은 A 이사가 26일 사퇴 의사를 밝혔다. A 이사는 이날 학내 게시판에 사과문을 올려 "불미스런 일로 인해 구성원들의 화합을 도모하고 갈등을 조정하는 역할을 수행하는 것이 어렵다고
조선대학교의 한 이사가 부총장에게 욕설해 물의를 빚고 있다. 해당 이사는 지난해에도 법인 직원을 폭행하는 등 갑질이 도를 넘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5일 조선대에 따르면 전날 오후 이사장실에서 김수중 부총장이 총장을
노컷뉴스가 복수의 운전 기사들의 제보로 대림산업 이해욱 부회장의 갑질 논란에 대해 상세하게 보도했다. 노컷뉴스가 보도한 이해욱 부회장의 악행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백미러는 접어라 이해욱 회장은 운전기사에게 도로 주행
강화도의 명물 강화풍물시장이 어렵게 자리를 잡은 청년 창업자들에게 무리한 요구를 하며 갑질을 했다는 의문이 제기되었다. 2년 전 비보이, 통역사, 문화기획자 출신 등 5명의 청년이 모여 강화도에 화덕 피자가게 '청풍상회'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