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pjil-nonran

납품업체 운영자와 가맹점주들이 피해를 주장했다.
국내 최대 치킨 업체 BBQ의 윤홍근 회장이 가맹점을 상대로 폭언과 욕설을 퍼부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김태천 BBQ 부회장이 직접 해당 점포를 방문해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단순 사과가 아니라, 대형로펌 변호사를
종근당 이장한 회장의 '차량 물품 지원 현황' 문서. 물품 사용 품목에 발기부전치료제인 '센돔'과 '센돔 필름'이 적혀 있다. 제보자 ㄱ씨제공. 종근당 관계자는 “의사들, 보건의료 종사자들에게 홍보 차원에서 견본품을
미스터피자 창업주인 정우현 MP그룹 회장이 회장직에서 사퇴하고 경영에서 물러나기로 했다. 미스터피자 창업주인 정우현 MP그룹 회장은 26일 서울 서초구 본사에서 대국민 사과를 발표하고 경영에서 물러난다고 말했다. 앞으로
아파트 경비원이 황당한 이유로 입주민에게 폭행을 당하는 사례가 점점 늘고 있다. 경비원. 지난달 16일 경기 수원시 영통구의 한 아파트에서 입주민 A(39)씨가 복도에 있는 유모차를 치우지 않았다는 이유로 경비원 B
조선대 부총장에게 욕설을 해 물의를 빚은 A 이사가 26일 사퇴 의사를 밝혔다. A 이사는 이날 학내 게시판에 사과문을 올려 "불미스런 일로 인해 구성원들의 화합을 도모하고 갈등을 조정하는 역할을 수행하는 것이 어렵다고
조선대학교의 한 이사가 부총장에게 욕설해 물의를 빚고 있다. 해당 이사는 지난해에도 법인 직원을 폭행하는 등 갑질이 도를 넘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5일 조선대에 따르면 전날 오후 이사장실에서 김수중 부총장이 총장을
노컷뉴스가 복수의 운전 기사들의 제보로 대림산업 이해욱 부회장의 갑질 논란에 대해 상세하게 보도했다. 노컷뉴스가 보도한 이해욱 부회장의 악행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백미러는 접어라 이해욱 회장은 운전기사에게 도로 주행
MBC는 셀프 주유소를 찾은 한 운전자가 직원에게 카드와 쓰레기를 던지고 폭행한 사건을 보도했다. MBC는 하얀색 벤츠 승용차를 탄 50대 여성이 경기도 의정부의 한 셀프 주유소를 찾았고 셀프 주유 문제로 다퉜다고 보도했다
강화도의 명물 강화풍물시장이 어렵게 자리를 잡은 청년 창업자들에게 무리한 요구를 하며 갑질을 했다는 의문이 제기되었다. 2년 전 비보이, 통역사, 문화기획자 출신 등 5명의 청년이 모여 강화도에 화덕 피자가게 '청풍상회'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