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nsongmisulgwan

유찰이 선언되자 일부 청중의 탄식이 흘러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