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npyeongyeolje

네이버페이, 카카오페이, 페이코, 삼성페이, LG페이에 이어 안드로이드페이까지. 구글의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인 안드로이드페이가 빠르면 5월 한국 시장에 진출한다고 한국경제가 27일 보도했다. 구글은 최근 안드로이드페이의
삼성과 LG가 잇따라 '간편결제' 시장에 진출하고 있다. '삼성페이'는 이미 시장에 출시된 가운데 '전자신문'이 1월28일 3월 출시 예정인 LG페이에 대해 다음과 같이 보도했다. 전자신문이 소개한 LG페이 '화이트카드'는
구글은 10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안드로이드 페이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안드로이드 페이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서 작동하는 모바일 결제 시스템으로, 작년 10월에 나온 '애플 페이'와 올해 8월 한국에서 서비스가
모바일 간편결제 시장이 급성장한 가운데 중국의 알리바바와 텐센트가 최근 국내에서 관련 상표를 잇따라 출원하며 본격적으로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LG전자[066570]는 소비자 관심을 끌만한 이름을 선점하기 위해 13개
네이버는 6월 선보일 간편결제 서비스 '네이버 페이'가 현재 금융기관 등과 제휴하고 순조롭게 준비중이라고 밝혔다. 네이버는 12일 "국내 주요 은행 및 카드사 등 10곳과 제휴를 맺고 정식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구체적인
오는 3월 말이면 국내 온라인 결제과정에서 골칫거리로 지목돼 온 '액티브X(Active X)'가 완전 퇴출될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 관계당국은 최근 카드사와 인터넷 쇼핑몰, 전자지급결제대행업체(PG)와 일련의 협의를
'애플페이'를 보자. 아이폰을 꺼내 홈 버튼에 손가락을 대고 지문을 인식한 다음 결제기에 갖다댄다. 끝. 지금 한국에선 앱카드, 정말 쓸 데 없소이다. 지금 모바일 앱으로 물건값이라도 치르려면 어떡해야 하는가. 스마트폰을 꺼내→앱을 찾아 실행하고→결제할 매장을 선택한 다음→거래용 비밀번호(PIN)를 입력하고→결제용 임시 바코드를 보여주면→점원이 바코드 인식기로 이를 찍어야 한다. 아이고, 의미 없다. 그냥 지갑에서 신용카드를 꺼내는 게 속 편하다.
29일부터 대부분의 인터넷 쇼핑몰에서 아이디(ID)와 비밀번호(PW)만으로 신용카드를 통한 물품 구매가 가능해진다. 지난 3월 대통령이 규제 개혁을 강조하며 '천송이 코트'를 처음 언급한 이후 9개월만에 온라인상의 간편결제가
황승익 한국NFC 대표 황승익 한국 NFC 대표 - NFC (근거리무선통신)사업에 뛰어든 이유는 무엇인가. 사실 우리나라에 NFC는 실패한 사업 아닌가. = 맞다. 처음에 NFC 사업에 뛰어들던 3년 전, 모두가 말렸다
먼 훗날, 우리는 인터넷 결제에 번번이 실패해 좌절하고 분노했던 경험을 우스개 삼아 얘기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486 컴퓨터를 200만원 넘게 주고 사던 시절이나 사진이 모니터에 ‘한 줄’씩 뜨던 그 때의 인터넷을
16일 시간당 최대 2천명.."가맹점 확대에 치중" 카카오의 간편결제 서비스인 카카오페이가 출시 열흘 만에 가입자 수 5만 명을 돌파하며 국내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 시장에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카카오에 따르면
앞으로 인터넷 서점 알라딘에서 책을 살 땐 액티브X 같은 걸 설치하지 않아도 된다. 지름신을 돌려보내는 데 혁혁한 공을 세우곤 했던 바로 그 액티브X 말이다. 인터넷 서점 알라딘은 9월16일 오후부터 공인인증서나 액티브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