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 알권리’도 무한정 행사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