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ngwonraendeu

“춘천지검장이 사건을 종결하라고 통보했다”
김아무개(66) 전 한나라당 강원도당 부위원장은 2013년 1월 염동열 의원실에 청탁해 초등학교 동창의 아들을 강원랜드 교육생으로 채용되도록 한 대가로 빚 2천만원을 면제받았다. 강원랜드 신입사원 채용 대가로 돈을 받은
강원랜드 부정채용 비리 관련 최흥집 전 강원랜드 사장과 자유한국당 염동열 국회의원 보좌관인 박모씨(45)에 대해 법원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춘천지법 조용래 영장실질판사는 30일 "피의자들 모두 증거인멸 및 도주 우려가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우선 필요하면 전체 공공기관에 대한 전수조사를 해서라도 채용비리의 진상을 철저하게 규명해달라"고 촉구했다. 최근 현직 국회의원 연루 의혹이 제기되는 강원랜드 채용비리에 이어 금융감독원 등 공공기관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함승희 강원랜드 사장의 답변 태도에 분노하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19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장에서는 고성이 터져 나왔다. 이는 정 원내대표가 함 사장의 답변
2012~13년 강원랜드 신입공채 당시 최흥집 사장이 수천만원대 금품 청탁을 한 응시자를 채용하라고 내부에 직접 지시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최 전 사장 상대로 금품 내지 선거지원 등 ‘대가성 청탁’이 이뤄졌을 가능성이
‘강원랜드 부정채용 게이트’와 관련해 신입 1명당 수천만원대 금품수수 청탁이 이뤄진 사실이 처음 확인됐다. 2012~13년 강원랜드 대규모 부정채용 사건에 대해 검찰은 지난 4월 최흥집 당시 사장과 인사팀장 2명을 업무방해
강원랜드 채용청탁 의혹이 제기된 권성동·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 이외에 같은 당 한선교·김한표·김기선 의원 쪽도 청탁자 명단에 포함돼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전직인 이이재·이강후 의원(옛 새누리당) 쪽도 청탁 명단에 등장했다
“저는 그냥 전달만…직원들이 행정상 미스테이크(실수)를 한 것 같다.” “정말 엑셀런트한 사람입니다. 조직을 위해 뽑았습니다.” 최근 두달여 공공기관 부정채용 문제를 취재하면서 채용 청탁자와 인사권자 등 이른바 ‘몸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