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ngwonfc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인 이영표.
강원FC에서 뛰고 있는 정조국은 결국 은퇴를 미뤘다고 한다.
11월 셋째 주, 주말에 열리는 36R 경기를 마지막으로 리그가 종료되는 K리그 챌린지는 현재 클래식보다도 적은 7경기만을 남겨놓고 있다. 시즌 막판이 되자 플레이오프 진출을 위한 순위 싸움이 더욱 치열해졌고, 일부 팀들의 상승세와 예상치 못한 슬럼프로 인해 K리그 챌린지의 순위표는 그 미래를 더욱 알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