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ngreung

부부는 기부에 대해 "중독성이 강한 마약"이라고 설명했다.
8월 초부터 강릉시청 홈페이지에는 ‘바가지’에 대해 항의하는 글이 이어졌다.
숨진 5명은 올해 대학에 입학했으며, 사고차량은 렌터카인 것으로 드러났다.
원주로 이송될 당시 의식 상태는 매우 좋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