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ngreung-pensyeon-sago

강릉아산병원에서 치료받던 학생 2명 중 1명이다.
어머니는 결국 눈물을 쏟았다.
원주로 이송될 당시 의식 상태는 매우 좋지 않았다.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1명의 상태도 나아지고 있다.
‘강릉 펜션 사고‘로 부상을 입고 강릉 아산병원에 입원 중이었다.
일부 커뮤니티에 피해 학생들을 조롱·모욕하는 글이 게시됐다.
강릉 펜션 사고 이후 교육부는 교육청에 '체험학습 자제'를 요청했다.
아픈 아버지와 누나를 위해 사회복지사를 꿈꿨던 학생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