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ngnamseutail

방탄소년단이 미국 ABC의 신년 방송에 출연한다. Allkpop이 22일(현지시각) 음악업계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지상파 방송사 ABC가 12월 31일 밤부터 이듬해 1월 1일 새벽까지
가수 리암 갤러거가 내한 콘서트에서 싸이의 '강남 스타일'을 배경음악 삼아 모습을 드러냈다. 소셜 미디어는 뒤집어졌다. 22일 갤러거는 서울 잠실 종합운동장 보조경기장에서 내한 콘서트를 진행했다. 콘서트 진행과 같은
위즈 칼리파(ft. 찰리 푸스) - '씨 유 어게인' 로스앤젤레스 타임스에 의하면 루이스 폰시의 '데스파시토'(Despacito) 뮤직비디오는 지난 4일(현지시각) 유튜브 조회수 1위에 등극했다. 유튜브에서 30억 뷰를
싸이의 '강남스타일' 뮤직비디오가 결국 유튜브 최고 조회수 자리서 내려왔다. 무려 1691일 만이다. 스포츠조선에 따르면 싸이의 왕좌를 가로챈 건, 위즈 칼리파의 '씨 유 어게인'(See You Again)이다. 이
10억뷰 뮤직비디오 시대는 싸이가 '강남 스타일'로 저스틴 비버의 '베이비' 기록을 깨면서 당겨졌다. 한 번 10억이란 문이 열리자 닫힐 줄을 모른다. 바야흐로 뮤직비디오 시장의 전성기에 도달한 것이다. 그리고 이젠
지난달 28일 개봉한 영화 '브리짓 존스의 베이비'에 가수 싸이가 부른 '강남스타일'이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 장면은 브리짓 존스(르네 젤위거)와 마크 다시(콜린 퍼스)가 세례식에서 우연히 재회한 뒤 이어진 뒤풀이
싸이의 ‘강남스타일’이 전 세계를 휩쓸고 간지도 4년이 지났다. 아니, ‘강남스타일’은 아직 가지 않았다. 7월 27일, 미국 ‘포브스’의 보도에 따르면, 그렇다. ‘포브스’가 7월 8일부터 7월 14일까지의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