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ngnamgucheongjang

검찰이 제19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문재인 당시 더불어민주당 후보 비방글을 퍼트린 혐의로 기소된 신연희 강남구청장에 징역 1년을 구형했다. 1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부장판사 조의연) 심리로 열린 신 구청장의
신연희 서울 강남구청장이 횡령‧배임 등 증거 자료들을 인멸하는 모습이 CCTV에 그대로 찍힌 것으로 확인됐다. CBS노컷뉴스 8월28일 보도에 따르면 여선웅 강남구의원과 함께 '강남구청 증거인멸' 사건 과정을 역으로
지난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단체 카카오톡방에서 문재인 당시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관한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고발된 신연희 서울 강남구청장을 경찰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공직선거법과
경찰이 문재인 비방글을 카카오톡 등을 통해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신연희 강남구청장의 휴대전화를 압수했다. SBS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30일 오전 9시께 강남구청 내 구청장 집무실로 수사진을 보내
신연희 강남구청장이 지난 5일 526명이 들어와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에 올린 글과 동영상 링크. “이건 문재인(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을 꺾을 수 있는 절대적 자료, 세월호 책임은 문재인에게 있다”는 내용이었다. 현재
더불어민주당 강남구의원 여선웅이 신연희 구청장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노무현 전 대통령과 관련된 자료를 '무심코' 유포했다고 해명한 데 대해 다른 자료를 들어 반박했다. 여 의원은 지난 2015년 신연희 강남구청장과
업데이트 | 2017년 3월 21일 오후 7시 30분 '뉴스1'의 보도에 따르면, 강남구청은 21일 해명자료를 냈다. 이 자료에서 강남구청은 "강남구청장은 58만 구민의 기초자치단체장으로써 많은 지역구민들과 다양한 소통창구로
신연희 서울 강남구청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이 삼성동 사저로 복귀할 때 마중을 나간데 이어 화환까지 보낸 것으로 밝혀졌다. 사저로 몰려온 친박단체들의 시위로 몸살을 앓고 있는 주민들의 민원 해결에는 뒷전이면서 파면된 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