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ngnamgu

앞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들이 "선의의 피해자"라고 발언한 바 있다.
이들 모녀에 대해 1억원 이상의 손해배상소송을 검토 중인 제주도
테헤란로와 영동대로, 압구정동 로데오거리 등지에 일장기 총 14기가 게양돼 있다.
"빨리 말뚝을 뽑아 치우는 것도 방법일 것"
서울시가 강남과 서초구 의회 의원들이 국외공무여행을 하고 난 뒤 보고서를 작성하면서 온라인에 게시된 글을 그대로 옮겨 붙이거나 다른 구의 보고서를 짜깁기한 행동을 '표절'이라고 인정했다. 서울시 시민감사옴부즈만위원회
신연희 서울 강남구청장과 구청 직원들의 횡령·배임 혐의 수사와 관련한 강남구청 압수수색 과정에서 구청 직원이 전산 자료를 삭제한 사실이 확인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그중 요주의 인물은 강남구청의 직원 A씨. 뉴스1은
지난 2016년 8월 17일, 강남구청은 8월 15일 광복절에 강남구 내의 태극기 게양률이 90%에 달했다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발표한 바 있다. 당시 강남구가 밝힌 것처럼 “전국의 태극기 게양률이 약 10%”로 집계된
현대자동차가 제2롯데월드(555m)보다 높이가 낮은 것으로 소개해온 신사옥(GBC) 건설 계획을 바꿔 ‘국내 최고층’으로 추진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내 최고’를 롯데그룹에 ‘양보’하는 이유를 놓고 여러 해석이 난무했는데
서울 강남구가 “광복절인 지난 15일 관내 태극기 게양률이 90%에 육박했다”고 17일 밝혔다. 하지만 이는 태극기 게양률을 끌어올리려고 휴일 공무원이 동원된데다 거품이 낀 조사방식 결과로, 엉뚱한 곳에 행정력을 낭비한다는
서울 강남구의 맞춤형 일자리 찾기, 강남구 구인ㆍ구직 만남의 날(매칭데이) 행사. 서울 청년 취업자들은 지인을 통해 구직 정보를 얻은 반면 미취업자들은 취업사이트 등을 중심으로 정보를 얻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연구원
서울 강남구 코엑스 광장에 싸이의 강남스타일 말춤을 형상화한 거대한 손목 조형물이 들어섰다. 높이 5m, 폭 8m에 달하는 청동 조형물은 말춤의 손목 동작을 디자인한 것으로 위에서 내려다보면 두 손으로 지구를 감싼 모습이다
서울 강남구가 두꺼비 자전거 로드킬을 줄이기 위해 양재천 생태통로의 입구를 키우는 등 개선한다. 강남구는 6일 새로 조성하는 양재천 생태통로의 입구를 크게 하고 턱을 두지 않는다고 밝혔다. 보행자 도로에는 유도펜스를
서울 강남구민 4만 3천명이 서울시가 추진하는 수서동 행복주택 건립에 반대하는 서명부를 25일 서울시에 제출한다. 서울시는 지하철 3호선 수서역과 가까운 수서동 727번지 공영주차장 부지에 서울시 행복주택 44가구를
헤이 강남~. 잊지마 지금의 널 낳은 건 서울~! 현대차그룹이 사들인 한전부지 대금 1조 7030억원을 두고 강남구와 서울시가 디스전을 벌이고 있다. 이번 턴에선 마이크가 서울시에게로 돌아갔다. 최근 서울시에서 '강남구를
서울 강남의 노른자위 땅에 설치된 대기업의 불법 광고물이 비판 여론 등에도 13년간 버티다가 합법화돼 특혜논란이 일고 있다. 동부금융그룹의 로고(CI)를 상징화한 이 광고 조형물은 2002년 1월 서울 강남구 대치동
서울 강남구(구청장 신연희)는 구룡마을에 이어 또 다른 무허가 판자촌인 달터마을을 정비해 2017년까지 공원으로 조성하겠다고 9일 밝혔다. 양재천과 대모산을 가로지르는 지역 내 주요 공원인 달터근린공원에는 약 30년간
가수 싸이의 노래 ‘강남 스타일’로 전세계에 알려진 서울 강남구의 인구는 56만4000명이다. 서울 25개 자치구 가운데 네번째로 인구가 많다. 평균 연령은 38.5살로 서울시 평균(39.7살)보다 젊지만, 1990년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