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ngjihwan

대법원에서 유죄가 확정됐지만, 실형은 살지 않는다.
강지환은 2심에서 징역 2년6개월과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강지환은 지난해 자택에서 여성 스태프 두 명을 성폭행 및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스태프 한 명을 성폭행하고 한 명을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자택에서 방송 스태프 두 명을 각각 성폭행,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러나 사건을 제대로 기억하지 못한다는 입장은 여전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