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ngjeongmaeul

"국가 안보를 위한 일이라고 해도 절차적, 민주적 정당성을 지켜야 했는데 그렇지 못했다"
정부가 제주 해군기지 건설 과정에서 강정마을 주민 등을 상대로 진행한 배상금 소송을 사실상 취하했다.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정부는 12일 오전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무회의에서 제주 강정마을 구상권 소송을 사실상
애원하고 애원해서 겨우 바꾼 것은 여성들을 들어낼 때 여경이 와서 할 것, 그리고 장시간 고착을 하지 못하게 한 것이었다. 초기에는 남자 경찰들이 와 여자, 남자 할 것 없이 끌어냈는데 오랜 항의 끝에 여경이 투입되기 시작했다. 그때 참 이상한 광경을 목격했는데, 경찰들이 여경을 마치 '누이들'처럼 대하는 것이었다 상급 경찰은 여경들의 직위로 호명하는 것이 아니라 이름으로 부르기 일쑤였다. 오죽했으면 듣다 못한 활동가들이 상급 경찰에게 여경들에게 하대하지 말라고 할 정도였다.
원희룡 제주지사가 서귀포시 강정마을회와 주민 등에 대한 해군의 수십억원에 이르는 구상권 청구와 관련해 해군을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원 지사는 21일 오전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해군의 구상권 청구
해군이 제주해군기지 건설을 방해했다며 강정마을 주민들 등에 34억원의 손해배상 폭탄을 던졌다. 지역사회를 비롯해 이번 총선에 출마한 후보들도 여야 가리지 않고 해군을 비판했다. 3월29일 서울신문에 따르면 해군 관계자는
제주해군기지 반대투쟁을 벌여온 제주 서귀포시 강정마을회(회장 조경철)가 국제평화단체인 아이피비(IPB·International Peace Bureau)의 평화상을 받았다. 26일 강정마을회의 설명을 들어보면, 고권일
5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강정마을회, 제주 군사기지 저지와 평화의 섬 실현을 위한 범도민대책위원회, 제주해군기지건설 저지를 위한 전국대책회의가 기자회견을 열어 제주해군기지(민군복합형 관광미항) 공사현장 연산호 군락지에
제주해군기지 인근 서건도 바닷속 수직벽에 가로세로 50㎝ 사각형 모양의 방형구를 대고 기록한 사진. 배에 돌아가기 위해 핀(오리발)을 차도 쉽게 가까워지지 않았다. 조류에 허우적거리는 기자를 보고 배가 움직이기 시작했다
국방부가 제주해군기지(민군복합형 관광미항) 군 관사 공사장 출입구에 설치된 농성 천막 등을 강제 철거하는 과정에서 이를 저지하는 주민·활동가들과 충돌이 빚어졌다. 이 과정에서 크고 작은 부상자가 속출했고 14명이 경찰에
제주도의 지하수와 자연환경은 공유재라고 할 수 있다. 이 공유재를 이용해서 사적 이윤만 추구한다면, 그것은 제주도에 사는 모든 사람과 생명에게 피해를 주는 결과를 초래한다. 골프장과 리조트의 지하수 이용 규제를 대폭 강화하고 쓰레기 배출을 줄일 수 있는 정책을 펴야 한다. 그러나 '특별자치도'가 된 제주도청은 아직까지 안일한 인식에 젖어 있는 듯하다. 제주도의 생태적 한계는 고려하지 않고 관광객을 2천만 명까지 늘리겠다는 얘기가 나오는가 하면, 인구가 계속 늘어나는 것을 전제로 정책을 펴고 있다. 과연 그런 제주가 지속 가능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