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ngjeipwon

바른미래당이 지난 6월 이 지사를 고발했기 때문이다
우리 사회에서 정신질환자들은 늘 '타자'로서 '외부'에 존재하였다. 강력범죄가 발생할 때마다 언론과 경찰은 왕왕 사건을 (사회에서 제거되어야 할) 일부 비정상적인 정신질환자들의 '병적인 행위'로 치부하였다. 강력범죄가 발생하였을 때에 그 문제를 축소시키는 가장 손쉬운 방법은 그 범죄를 정신질환자의 소행으로 몰아가는 것이다. 강력범죄는 '평범한 일반인'이 저지르는 것이 아니라 '비정상적인 정신질환자'가 저지르는 것이기 때문에 '비정상적인 정신질환자'를 정신병원에 잡아 가두면 사회의 범죄가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는 환상을 대중에게 심어주었다.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강남역 살인사건'의 재발을 막기 위한 경찰의 '정신질환자 행정입원' 대책에 대해 일침을 놓았다. 변호사 출신인 진선미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위헌적인 인권침해'라고 지적했다. 대검찰청의
정부와 새누리당은 '강남역 살인사건'의 재발을 막기 위해 조현병 환자에 대해서는 '강제입원' 시킬 수 있도록 법적 근거를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광림 새누리당 정책위의장, 강은희 여성가족부 장관
가족 내 폭행이 있는 등 갈등이 심한 경우에도, 내 가족을 경찰에 넘기긴 어렵지만 정신병원에 입원시키는 것은 쉽습니다. '당신을 치료하는 것'이라는 합리화가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다 보니 한국의 정신병원에 강제입원환자들이 늘어만 가고 있습니다. 1997년 2만 6천여 명이던 정신병원 입원환자는 2010년 4배까지 늘었고 같은 기간 정부가 부담한 입원비도 7배인 7천8백억 원까지 늘었습니다. 2010년 정신병원 입원환자 9만2천여 명 가운데 강제입원 비율은 80%에 달합니다. 반면 일본은 이미 1990년대 초반부터 보호의무자에 의한 입원율을 30%대로 낮췄고 미국도 20%에 머물고 있으며 유럽 국가들의 강제입원율은 10%대에 불과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