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ngje-nodong

현대판 노예'라고 불리는 강제노동을 예방하는 노력 측면에서 이탈리아 명품업체 프라다가 꼴찌 수준이며 아디다스, 갭, H&M 등이 비교적 높은 수준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8일(현지시간) 상품 공급과정을
"○○원에 19세 때 들어가 강제로 폴리백, 쇼핑백을 만들라고 위협받았습니다. 안 하면 밥 굶겼어요. 세 달 지나 감독이란 사람이 쇼핑백 만드는 대가로 한 달에 3천 원씩 준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한 달 후, 감독이 이틀에 한 번씩 나오는 초코파이로 다 썼다고 했어요." (정신장애인 A)
우리나라의 연간 참치 소비량은 세계 3위, 그리고 참치캔 소비량은 아시아 1위로 기록될 만큼, 한국인의 참치사랑은 실로 각별해 보입니다. 우리가 참치캔을 딸 때, 그 속에 보이는 것은 저 먼 바다에서 어획되어 깨끗한 공정을 거친 참치살뿐입니다. 하지만 그 이면에 어부들의 눈물과, 비어가고 있는 바다, 그리고 위기에 처한 해양 생태계에 관한 이야기가 있습니다.
국내 원양선박에 고용된 선원 중 36%도 해외에서 충원된 인력이라고 합니다(2014년 기준). 지난 2000년, 약 12%에 그쳤던 것에 비하면 매우 빠른 증가가 아닐 수 없습니다. 하지만 이들에 대한 처우는 부끄러운 수준입니다. 해양수산부가 발간한 '2014년 선원통계 연보'에 따르면, 내국인 선원의 월 평균 임금은 4,335,000원이었던 것에 비해, 외국인 선원의 임금은 이의 4분의1 수준인 1,112,000원에 그쳤습니다. 최대한 값싼 인력을 동원해 비용을 절감하려는 기업의 논리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지요. 문제는 단순히 임금의 격차만은 아닙니다.
21세기에 벌어졌다고는 믿기 힘든 이야기입니다. 하지만, 원양어선에 탑승했던 수많은 동남아시아계 노동자들에게 에릴의 이야기는 그리 낯설지만은 않습니다. "브로커들은 우리를 '축구공'이라 불렀습니다. 자기들 발 밑에 두고 어디든 찰 수 있다는 의미였습니다."
일제강점기 시절 일본에 끌려가 비행장 건설, 댐 건설 등 강제노동에 시달리다 숨진 115명에 대한 장례식이 열렸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국과 일본의 시민단체로 구성된 ‘강제노동희생자 추모·유골 귀환 추진위원회'(이하
축구장 다섯 배 크기의 거대한 초원은 습기를 머금은 해풍에 부드럽게 일렁였다. 경계를 나타내는 아름드리나무는 융단처럼 낮게 흐르는 구름과 평행하게 늘어서 암녹색을 띠었다. 12일 오전 6시50분께 연합뉴스 취재진이 찾은
일본 대기업 미쓰비시(三菱) 머티리얼이 제2차 세계대전 기간에 이 회사에서 강제노역을 한 중국 노동자들에게 사과하고 보상금을 제공하기로 중국 측과 합의했다. 24일 일본의 교도 통신과 중국 신화통신에 따르면 미쓰비시
태평양 전쟁 당시 미군 강제징용자들에게 공식 사과한 일본 대기업 미쓰비시(三菱)머티리얼이 다른 국가 전쟁포로들에게도 사과 의사가 있다고 밝혔으나, 한국인 피해자에 대해선 법적 상황이 다르다고 언급했다. 22일 도쿄발
“1944년 5월30일에 마사키라는 교장 선생님과 곤도라는 헌병이 교실로 와서 ‘일본에 일하러 가면 학교에 보내준다. 돈을 많이 벌 수 있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부모님 몰래 도장을 훔쳐냈습니다. 그런데 겁이 나서 가만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