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ngganmunhwa

A씨가 올해 1월부터 3월 중순까지 텀블러에서 불법촬영 영상물을 46명에게 판매해 올린 소득은 약 500만원이다.
올해 1월 15일부터 2월 16일까지 부산 해운대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벌어진 일이다.
"널 처음 봤을 때부터 맛있게 생겼다고 생각했어"
올림픽 최초로 설립된 성폭력 상담센터의 총괄 책임을 맡은 김성숙 수녀는 "성폭력은 피해자의 잘못이 아니다"라며 "용기 있는 미투 운동의 불길이 꺼지지 않길 바란다"고 말한다.
성심병원 여성 간호사들이 노출이 심한 옷을 입고 춤 장기자랑 행사에 동원되었던 사실이 알려지자, 아시아나항공에선 ‘여직원들을 모아 장기자랑 행사를 여는 건 우리가 원조’라는 이야기가 나왔다 한다. 어디 여기뿐일까. 내가
법조계, 정치권, 경찰, 대학교, 항공사 등 사회 전반에서 터져 나오는 모양새다.
서지현 검사가 29일 안태근 전 검사의 성추행을 폭로한 지 3일만인 31일 추가 입장을 밝혔다. 뉴스1에 따르면, 서 검사는 31일 자신의 폭로로 인하여 무엇보다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사회의 편견'이 부서지길 바란다고
지난달 26일 충남 당진의 한 도로에서 32세 남성 최모씨가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길을 물어본답시고 여학생들을 불러서 운전석에서 자위행위를 하는 자신의 모습을 보여주었기 때문이다. 경찰이 확인한 것만 4차례다
전북 한 지역의 농협 지점장인 45세 남성 A씨. 그의 '상습 성추행' 의혹이 언론에 처음 보도된 것은 올해 9월이다. 당시 해당 농협에 근무하는 여성 직원 3명이 '성추행'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9월 3일)했기 때문이다
57세 남성인 택시기사 A씨는 올해 2월 12일 정오께 전주 시내에서 승객 한 명을 태웠다. 뒷좌석에 탄 승객은 30대 여성. A씨는 운전만 하지 않았다. 목적지로 가는 도중 백미러로 힐끔힐끔 뒷자리를 훔쳐보며 바지
KBS 드라마 <마녀의 법정> 속 오수철 부장검사는 회식 자리에서 여성 기자를 성추행한다. ■ 질문 1: 직장 내 성범죄, ‘불기소 처분’만 받으면 끝일까요? 이번 한샘 사건에서 피해자를 두 차례 성폭행했다는 혐의를
경남 한 회사에 이사로 재직 중인 37세 남성이 화장실 '변기'에 '스마트폰'을 설치한 사실이 드러났다. 이 남자가 '스마트폰'을 설치한 목적은 '불법촬영'. 29일 경남도민일보에 따르면, 창원중부경찰서는 여성의 몸을
"무슨 옷을 입고 있었어?" 성폭력 생존자들이 정말 자주 듣는 질문이다. 피해자를 비난하는 이 질문은..아마도 그들이 덜 섹시하거나/덜 노출된 옷을 입었더라면 성폭력 피해를 보지 않았을지 모른다는 것을 암시한다. 현재
네 명의 사우스캐롤라이나 고등학생들이 해당 지역의 '유방암을 알리는 밤' 행사에서 몸에 스프레이 페인트로 쓴 알파벳으로 강간('RAPE')이라는 단어를 만들어 스냅챗에 게시했다가 처벌을 받았다. 지난 금요일(15일, 현지시간
충남 태안에서 꽃가게를 운영하는 50대 남성이 '몰카' 때문에 붙잡혔다. 18일 오마이뉴스에 따르면, 꽃가게 주인 A씨는 지난해 여름부터 올 6월까지 꽃집을 찾은 여성 고객들을 대상으로 치마 밑 몰카를 찍다가 적발됐다
남성인 노동부 근로감독관이 2016년 지하철에서 몰카 찍다 걸린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2일 경향신문이 고용노동부 소속 근로감독관의 비위행위를 보도한 바에 따르면, 서울동부지청 행정6급이던 근로감독관인 남성 A씨는
현직 남성 경찰관이 여성을 성추행하는 사건이 또 발생했다. 뉴스1에 따르면, 경남경찰청 소속 A경사는 지난 3일 동료경찰관들과 함께 경남 함양군 마천면의 한 펜션에 놀러 갔다가 새벽 1시 30분경 다른 객실에 침입해
* 위 이미지는 자료 사진입니다. 서울경찰청 소속의 A경위(남성)가 '몰카'를 찍다가 걸렸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A경위는 28일 오후 7시경 서울 지하철 2호선 홍대입구역 계단에서 한 여성의 치마 속을 휴대폰 동영상으로
6년 전 서울 도봉구 '중학생 집단 성폭행' 사건에 연루된 군인들이 군사법원 항소심에서 징역형을 선고 받았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고등군사법원 항소2부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특수강간) 등 혐의로
30대 남자 기자 4명이 '단톡방'에서 동료 여성들의 실명을 거론하며 온갖 성희롱을 하다가 걸렸다. * 남자 기자 4명의 단톡방 성희롱 사건 피해 여성이 YTN에 제보하면서 알려진 '단톡방' 내용은 그동안 수차례 불거진